[특파원 생생리포트] 美 인종 간 빈부격차 가장 큰 원인은 주택 소유 여부와 시기

입력 : ㅣ 수정 : 2018-09-17 00: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인, 흑인보다 평균 8년 빨리 내집 마련
소유율도 백인 73%·흑인 44% 격차 커
1991년부터 25년간 집값 상승률 425%
백인 밀집 지역은 강남처럼 꾸준히 올라
한국은 자고 나면 ‘억’이 오르는 ‘미친 집값’이 사회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주택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청년들의 주택 마련은 그야말로 ‘꿈’이 됐다. 누구는 ‘집은 소유의 개념이 아니라 거주의 개념’이라고 말한다. 정말 맞는 이야기다.

하지만 ‘재테크’라는 관점에서 보면 ‘0’점이다. 누가 뭐래도 ‘내집 마련’이 재테크의 첫걸음이다. 그래서 우리는 내집 마련에 목숨을 거는지도 모르겠다. 이는 미국도 예외가 아니다. 최근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는 가장 큰 요인이 교육이나 임금, 재산상속 차이 등보다 ‘내집 마련’의 시기라는 한 대학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사회학자인 제이컵 파버는 15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에 “최근 미 보스턴의 브랜다이스대학의 사회정책 연구소가 발표한 ‘인종 간 빈부 격차를 심화시키는 원인: 흑백 간의 경제 격차를 중심으로’란 보고서에서는 주택의 소유 여부와 시기가 인종 간 빈부 격차를 확대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꼽았다”고 말했다. 브랜다이스대학의 사회정책 연구소는 이번 연구의 자료를 수집하기 위해 25년을 투자했으며, 모은 자료 분석에만 4년여가 걸렸다.

연구소는 1700여명의 흑인·백인 남녀를 대상으로 25년 동안의 자산 변동 사항을 꾸준히 조사했다. 1991년 흑인과 백인의 순자산 격차는 8만 5070달러(흑인 5781달러, 백인 9만 851달러)였다. 그런데 25년이 지난 2016년에는 이 격차가 23만 6500달러(흑인 2만 8500달러, 백인 26만 5000달러)로 크게 늘었다. 무려 3배 이상 벌어진 것이다.

조사 기간인 25년 동안 흑인 사회는 대통령을 배출할 만큼 많은 공직자를 배출하며 정치·사회적 영향력이 커졌고, 대학 졸업률도 세 배나 높아졌다. 또 흑백인종 간의 임금 격차도 40% 이상 줄었다. 즉 흑백인종 간 교육과 임금 등의 격차는 명백히 줄었지만, 반대로 자산 격차는 더 커진 것이다.

보고서는 이 같은 격차를 ‘주택 소유 연한’에서 찾았다. 즉 언제 내 집을 마련했느냐가 자산 격차를 발생시키는 가장 큰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비슷한 경제적 조건을 갖춘 백인과 흑인의 주택 소유 시기는 8년 정도 차이를 보였다. 누가 먼저 집을 사느냐에 따라 10년 후, 20년 후 자산 축적의 규모는 큰 차이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백인들의 자가 소유율은 73%이고 흑인들은 44%다. 차이가 30% 정도다. 그런데 인플레 등을 감안한 조사 기간 25년 동안 주택 가격 상승률은 425%였다. 바로 가파른 주택 상승률이 인종 간의 엄청난 자산 차이를 만들어 낸 것이다.

또 어느 지역에 주택을 구입했는지도 자산 격차의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울에서 강남에 사느냐, 강북에 사느냐가 5년 뒤, 10년 뒤에 3~5배 가격 차이를 만들 듯이 말이다. 미국은 백인과 흑인들의 밀집 거주지역이 구분돼 있다. 따라서 백인 밀집 지역의 주택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는 반면 흑인 밀집 지역은 상승 폭도 작고, 하락기에는 부침이 더 심하다. 이러한 지역적 차이가 자산 규모 격차를 더욱 크게 만드는 원인이기도 하다.

연구소 관계자는 “언제, 어디가 자기 집을 사느냐에 따라 20년, 30년 뒤의 자산 격차는 수십배가 벌어지기도 한다”면서 “그래서 미국에서도 내집 마련이 가장 큰 숙제”라고 말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9-17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