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 19점 수모 SK 6연패 수렁, DB는 오리온 상대 9연승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2:2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K가 전반 19득점에 그치며 6연패 늪에 빠졌다.

프로농구 SK는 6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을 찾아 SKT 5GX 프로농구 정규리그 3라운드 첫 경기에서 58-88, 30점 차 완패를 당했다. 6연패로 주저 앉은 SK는 8승11패로 공동 6위에서 7위로 밀려났다. 반면 3연승을 거둔 전자랜드는 12승7패를 기록, 2위 kt(12승6패)와의 승차를 0.5경기로 좁혔다.

SK는 A매치 휴식기를 맞아 오데리언 바셋을 마커스 쏜튼으로 바꾸고 분위기 전환을 시도했다. 하지만 KBL 데뷔전을 치른 쏜튼이 기대 이하의 모습을 보이며 SK는 초반부터 고전을 면치 못했다.

쏜튼은 전반까지 2점슛 8개를 모두 실패했고, 3점슛 3개 가운데 하나만 넣으며 공격 흐름을 끊기 일쑤였다. 전자랜드가 전반을 41-19로 앞섰는데 3쿼터에는 두 팀의 간격이 35점으로 벌어지면서 4쿼터는 해보나마나였다.

SK의 전반 19득점은 이번 시즌 팀 최소 득점이다. 종전 기록은 10월 1라운드 맞대결에서 역시 SK가 전자랜드를 기록한 21점이다. KBL 역대 전반 최소 득점 기록은 15점이다.

전자랜드는 기디 팟츠가 18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하는 등 5명이 10점 이상 넣었다. SK는 최부경이 14점을 넣었을 뿐 애런 헤인즈(9점), 쏜튼(11점) 등 외국인 선수들도 부진해 연패 사슬을 끊지 못했다.

DB는 원주 홈에서 오리온을 92-85로 물리치고 SK와 공동 7위가 됐다. 3쿼터 초반 19점 차까지 달아난 DB는 오리온에 동점까지 내줬으나 4쿼터에 다시 점수 차를 벌렸다. DB는 지난 시즌부터 오리온 상대 9전 전승을 거두는 등 유독 강한 면모를 보이고 있다.

이번 시즌 2라운드에서 일시 교체 선수로 오리온 유니폼을 입고 세 경기를 뛴 뒤 DB로 이적한 리온 윌리엄스가 25득점 12리바운드로 승리에 앞장섰다.

이날 경기부터 올해 신인 선수들이 출전할 수 있었는데 신인 드래프트 전체 5순위 조한진(오리온)이 유일하게 47초를 뛰었으나 기록을 남기지 못했다.

임병선 선임기자 bsnim@seoul.co.kr
  프로농구 SK의 김선형(오른쪽)이 6일 인천 삼산체육관을 찾아 벌인 전자랜드와의 SKT 5GX 3라운드 첫 대결 도중 김낙현의 수비를 피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KBL 제공



프로농구 SK의 김선형(오른쪽)이 6일 인천 삼산체육관을 찾아 벌인 전자랜드와의 SKT 5GX 3라운드 첫 대결 도중 김낙현의 수비를 피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KBL 제공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