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시티 첫 여성 시장 탄생

입력 : ㅣ 수정 : 2018-12-06 23: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멕시코시티 첫 여성 시장 탄생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앞줄 오른쪽 첫 번째) 멕시코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수도 멕시코시티의 첫 여성 시장에 당선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의 손을 맞잡아 올리며 축하하고 있다. 에너지공학 박사로 환경운동가 출신 유대계 좌파 정치인 셰인바움 시장은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후계자이자 정치적 동지다. 지난 1일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89년 만에 멕시코에 좌파 정부가 출범했다. 멕시코시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멕시코시티 첫 여성 시장 탄생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앞줄 오른쪽 첫 번째) 멕시코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수도 멕시코시티의 첫 여성 시장에 당선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의 손을 맞잡아 올리며 축하하고 있다. 에너지공학 박사로 환경운동가 출신 유대계 좌파 정치인 셰인바움 시장은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후계자이자 정치적 동지다. 지난 1일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89년 만에 멕시코에 좌파 정부가 출범했다. 멕시코시티 AFP 연합뉴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앞줄 오른쪽 첫 번째) 멕시코 대통령이 5일(현지시간) 수도 멕시코시티의 첫 여성 시장에 당선된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의 손을 맞잡아 올리며 축하하고 있다. 에너지공학 박사로 환경운동가 출신 유대계 좌파 정치인 셰인바움 시장은 오브라도르 대통령의 후계자이자 정치적 동지다. 지난 1일 오브라도르 대통령이 취임하면서 89년 만에 멕시코에 좌파 정부가 출범했다. 멕시코시티 AFP 연합뉴스

2018-12-07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