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독 반려캣] 킁킁 어디서 맛있는 냄새 ~ 강아지가 파낸 매머드 화석

입력 : ㅣ 수정 : 2018-12-07 03: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생후 8개월 된 래브라도 리트리버 품종 강아지가 무려 1만 3000년간 땅속에 묻혀 있던 화석을 발견했다. 래브라도 품종의 ‘스카우트’는 얼마 전 미국 워싱턴주 위드비 아일랜드에 있는 집 뒷마당에서 앞발로 땅을 파헤치며 놀다가 그 속에 묻혀 있던 조각을 발견했다. 견주 커크 레이스웰은 이 조각을 언뜻 본 뒤 나무의 일부라고 생각했지만, 자세히 관찰한 후 평범한 돌 또는 나무가 아니라는 것을 직감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그는 해당 조각을 찍은 사진을 워싱턴대 내에 있는 버크박물관에 보냈다. 그 결과 개가 물어 온 조각이 무려 1만 3000년 전 이 지역에 살았던 매머드의 이빨 뼈 화석이라는 놀라운 대답을 얻었다.

버크박물관의 대변인 안드레아 고디네즈는 “워싱턴 곳곳에서 매머드 뼈가 발견됐지만, 개가 화석을 찾는 데 도움을 준 사례는 처음”이라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위드비 아일랜드는 빙하기 당시의 퇴적층이 고스란히 남아 있어 매머드의 이빨과 다른 부위의 화석이 종종 발견돼 왔다”면서 “다만 이번에 스카우트가 발견한 이빨 뼈 화석은 우리 박물관에서도 보유하고 있어 견주에게 돌려주기로 했다”고 전했다. 480만년 전부터 4000년 전까지 존재했던 포유류이자 4m 길이의 어금니를 가졌던 매머드는 거대한 몸집만으로도 학계의 꾸준한 관심을 받아 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2018-12-07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