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회 로텐더홀 점거 철야농성…대여투쟁 ‘올인’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23: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야간 긴급 의총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밤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3  연합뉴스

▲ 야간 긴급 의총에서 발언하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3일 밤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4.23
연합뉴스

자유한국당이 23일 여야 4당이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 설치법안 등을 신속처리 안건(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 처리하기로 한데 강력 반발하면서 청와대 앞 항의 집회에 이어 국회 로텐더홀 점거 철야 농성에 들어갔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과 오후 긴급 의총을 열어 패스트트랙 지정을 강력하게 규탄한 뒤 대여투쟁의 고삐를 바짝 조였다. 이어 이날 오후 6시 30분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패스트트랙 저지 및 의회주의 파괴 규탄’을 위한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 직후 국회로 돌아와 오후 9시 국회 로텐더홀에서 다시 긴급 의원총회를 연 뒤 25일까지 당 소속 의원 전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회의장에서 철야농성을 하기로 하는 등 공세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의총 뒤 매트리스를 깔고 오후 10시부터 들어간 로텐더홀 점거 농성에는 100여명의 의원이 참석해 한국당이 이번 사태에 대해 느끼는 위기감을 확인시켜줬다.

황교안 대표는 긴급 의총에서 “삼권분립이 무너졌다. 선거법 패스트트랙은 제2·제3의 더불어민주당을 만들어서 자유우파, 자유한국당을 억누르고 핍박하고 또 법도 마음대로 만들어서 무력화하겠다는 것”이라면서 “말 잘 드는 제 2·3·4 중대를 만들어서 의석수로 우리를 옥죄려는 것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자유민주주의를 무너트리려는 이 정부의 계략에 단호하게 대처하고 싸우겠다”면서 “이 정부가 국민 앞에 폭압 정치를 사죄하고, 중단할 때까지 싸움은 계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윤한홍 의원은 “문재인 정부가 가장 좋아하는 사람이 김정은이고, 가장 본받고 싶은 나라가 북한 아닌가”라면서 “나라 망치고, 국민이 거지가 돼도 북한 정권은 바꾸지 않는다. 그것이 바로 이 좌파독재정부의 롤모델”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오는 27일에는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소속 의원 전원과 당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문재인 올스탑(ALL STOP)!, 국민이 심판합니다’ 집회를 다시 열고, 가두행진도 벌일 예정이다. 한국당은 지난 20일에도 당 추산 2만여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규탄 집회를 열었다.

앞서 나경원 원내대표는 청와대 기자회견에서 “41%의 대통령이 100%의 권력을 행사하는 제왕적 대통령제를 강화하는 제도를 받아들일 수 있겠나”라면서 “선거제와 관련해 대통령과 토론해보자고 말하고 싶다.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려면 대통령의 권력을 나눠야 한다”고 지적했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번 순방에서는 별일이 없나 했더니 기어이 대통령이 카자흐스탄에 가서 훈장을 받지 못하고 빈손 귀국을 했다”면서 “그 이유가 카자흐스탄의 향후 대선에 영향을 미칠까 봐 그랬다는 후문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훈장을 줘서 자랑스러우면 아무런 문제가 없을 텐데 논란이 있을까 봐 하루 전에 통보했고 (문 대통령은) 훈장을 받지 못하고 귀국했다고 한다”면서 “해외토픽에 날 만한 국가 개망신”이라고 꼬집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