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갤럭시 폴드 출시 전격 연기 결정은 올바른 조치”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2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소 100만대로 재정적 충격은 없을 것”
유럽·한국 출시 일정도 차례로 밀릴 듯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2월 20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삼성전자 IM부문장 고동진 사장이 갤럭시 폴드를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주요 외신들은 22일(현지시간)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 출시 전격 연기 결정을 ‘올바른 조치’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통신은 이날 “(갤럭시 폴드의 출시 연기는) 문제가 더 깊게 빠져드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블룸버그는 “이번 ‘갤럭시 폴드’의 경우 삼성의 전체 스마트폰 출하량 가운데 극히 일부인 ‘최소 100만대’로 예상돼 출시 연기 결정이 삼성전자에 중대한 재정적 충격을 가하진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미국 정보기술(IT) 전문매체인 ‘더버지’는 “사전 주문한 고객들에게는 실망스러운 소식”이라면서도 “이번 출시 연기 결정은 확실히 올바른 조치”라고 전했다. 이어 더버지는 “취약한 제품을 출하하는 것은 삼성의 명성뿐 아니라 떠오르는 폴더블폰 산업 전체에 해를 끼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더버지는 “(갤럭시 폴드의) 하드웨어 일부 재설계가 필요할 수도 있다”면서 “그럴 경우 갤럭시 폴드 출시까지 꽤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갤럭시 폴드가 안전과 관련한 위험에 노출된 것은 아니다”라며 출시 연기 소식을 전했다.

일부 외신은 2016년 삼성의 명성에 흠집을 가했던 갤러시 노트7의 배터리 결함 사태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갤럭시 폴드가 테크놀로지 전문 저널리스트들에 의해 상처를 입었다”면서 “제품 성과에서 갤럭시 노트7 사건을 떠올리게 한다”고 밝혔다.

오는 26일로 예정됐던 갤럭시 폴드의 미국 출시가 연기되면서 다음달 3일 유럽, 다음달 중순 한국에서 각각 예정됐던 갤럭시 폴드의 출시 일정도 차례로 밀릴 것으로 외신들은 전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4-24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