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TF 집행위원 된 유승민 “내년 세계선수권 단일팀 추진”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9: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인 11년 만에… 최종 목표는 회장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
뉴스1

2004 아테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탁구 스타’ 유승민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위원(37)이 국제탁구연맹(ITTF)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유승민 IOC 선수위원은 지난 22일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ITTF 정기총회에서 참석자 만장일치로 집행위원으로 선출됐다.

임기는 IOC 선수위원과 같은 2024년까지. 한국인으로는 한상국 전 ITTF 부회장 이후 11년 만이다. ITTF 집행위원은 유 위원까지 11명이다.

유 위원은 1년 앞으로 다가온 2020년 부산세계선수권대회(단체전)와 관련, “내년 한국에서 세계선수권이 개최되기 앞서 집행위원이 된 건 의미가 크다”면서 “내년 남북단일팀 구성을 ITTF에 지속해서 요청했고, 바이케르트 회장도 적극 협력의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유 위원은 “사실 ITTF 회장이 최종 목표”라면서 “예전에는 힘들다고 생각했지만 집행위원이 되면서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특히 그는 “현역에서 물러날 무렵 고 조양호 전 탁구협회 회장이 IOC 위원이 되도록 많이 도와주셨고, 최근에는 ‘ITTF 회장을 꿈꾸라’고 북돋우셨다”면서 “이제 그 말씀이 현실이 될 수 있다고 믿게 됐다”고 덧붙였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4-24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