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수미 ‘마더’ 발매…“꿈 접어야 했던 모든 어머니 위한 사모곡”

입력 : ㅣ 수정 : 2019-04-23 1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새달 전국 투어
조수미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조수미

“이제 치매로 저를 알아보지 못하는 어머니께 이 노래를 들려 드리며 다독여 드리고 싶습니다.”

스타 소프라노 조수미(57)가 어머니를 주제로 한 음반 ‘마더’를 발매했다. 조수미는 음반 발매 및 전국 투어를 기념하는 23일 기자간담회에서 알츠하이머성 치매에 걸린 어머니 김말순씨의 사연을 소개하며 “평생 자신을 희생하고, 자식을 위해 사셨던 세상의 모든 어머니를 위해 노래했다”고 설명했다.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 프리마돈나로 활동했던 조수미의 성공 신화 뒤에는 어머니 김씨의 혹독한 교육과 관심이 있었다.

그는 2006년 파리 샤틀레 극장 공연 당시 아버지의 부고를 듣고 곧바로 한국으로 돌아오려고 했지만, “관객과의 약속을 지켜야 한다”는 어머니의 만류로 무대를 지키기도 했다. 당시 공연은 ‘오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라는 이름의 영상물로도 소개됐다.

당시 영상물이 사부곡이었다면 이번 음반은 사모곡이다. 조수미는 “당시 어머니가 ‘아버지를 음악으로 기억한 것처럼 나를 기억해 줄 수 있는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말을 했었다”며 “그때는 ‘내 공연을 다 보러 오실 수 있는데 다른 게 필요하겠느냐’며 무심히 대답했는데, 이제라도 어머니의 소원을 이뤄드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조수미의 성공 스토리는 성악가가 되고 싶었던 어머니의 꿈을 이루는 과정이기도 했다. 조수미는 “어느 날 어머니의 뒷모습을 봤는데, 그 모습이 ‘엄마’가 아닌 ‘여성’으로 다가오면서 ‘어떻게 저 여인의 꿈을 이뤄줄 수 있을까’라고 생각했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1984년 이탈리아로 처음 유학을 가서 작은 셋방에 혼자 살게 됐을 때 내 앞에서 가장 보고 싶었던 사람도 어머니였다”고 소회했다. 또 “어린 시절 제가 성악에 재능이 있다는 것을 알아본 사람이 바로 어머니였고, 그렇기에 제가 이 자리에 와 있게 됐다”고도 했다.

다음달 8일 서울 롯데콘서트홀 공연 등 전국투어를 진행하는 조수미는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의 OST로 쓰인 ‘바람이 머무는 날’, 드보르자크의 가곡 ‘내 어머니가 가르쳐준 노래’ 등을 선보인다. 산타체칠리아음악원 후배이자 평창동계패럴림픽 주제가의 작곡가인 이탈리아 테너 페데리코 파치오티와의 듀엣곡도 예정돼 있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4-24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