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정조 이후 DJ·노무현·문재인 빼고 다 독재”

입력 : ㅣ 수정 : 2019-04-25 16: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재집권, 이 기회 절대 놓쳐서는 안 된다”
“지금이야말로 분단 70년사 마감할 유일한 기회”
축사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열린 공동학술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축사하는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열린 공동학술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정조대왕 이후 219년 동안 김대중(DJ)·노무현 전 대통령 10년과 문재인 대통령 2년 등 12년을 빼고는 일제강점기이거나 독재 또는 아주 극우적인 세력에 의해 나라가 통치됐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서울 연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 컨벤션홀에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학술회의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그는 “나라가 굉장히 기울어져 있는, 운동장이 기울어진 것이 아니라 평화·민주 세력이 벼랑 끝에 겨우 손만 잡고 있는 형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은 목숨을 몇번이나 잃을 뻔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아주 갑작스럽게 서거하시는 변을 당하셨다”면서 “두 분을 모시고 정치를 하면서 우리 현대사가 얼마나 기구했던가 하는 것을 참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극우세력의 통치가 아닌 진보 정권이 반드시 재집권해야 한다는데 방점을 찍었다. 또 분단 국가의 종식을 위한 유일한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제 겨우 우리가 재집권했는데 이 기회를 절대로 놓쳐서는 안 된다는 생각이 강하다”면서 “특히 지금이야말로 분단 70년사를 마감하고 평화·공존 시대로 갈 수 있는 어떻게 보면 유일한 기회”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행히 문 대통령 임기가 3년 정도 남아있기 때문에 이제 문을 더 열면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의) 진도를 나갈 수 있다”면서 “절대로 역진하지 않는 정도의 진도가 나가줘야만 다음 정부가 남북관계를 더 크게 발전시켜 분단사를 마감할 수 있다”고 역설했다.
한자리에 모인 김대중·노무현정부 핵심인사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열린 공동학술행사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한자리에 모인 김대중·노무현정부 핵심인사
25일 오후 서울 마포구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에서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10주기와 4?27 판문점선언 1주년을 맞아 열린 공동학술행사에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김홍걸 민화협 대표상임의장,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의원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2019.4.25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