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임단협 잠정합의 도출…‘상생 선언문’ 채택

입력 : ㅣ 수정 : 2019-06-12 22: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 강서구에 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모습.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부산 강서구에 있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의 모습.
연합뉴스

임금 및 단체협약 협상(임단협) 과정에서 난항을 겪던 르노자동차 노사가 지난달에 이어 12일 두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노조는 이번 합의안을 조합원 총회에 올려 찬반 투표를 한 뒤 최종 추인 여부를 결정한다.

르노자동차 노사는 이날 오후 6시 부산공장에서 임단협 재협상을 시작한 지 약 2시간 40분 만인 저녁 8시 40분쯤 잠정 합의했다. 지난달 16일 첫 번째 잠정합의안에 이은 두 번째 합의다.

이날 잠정합의안에는 생산 안정성 확보를 위한 평화 기간을 갖는 ‘노사 상생 공동선언문’을 추가로 담았다. 선언문에는 노사가 지역 경제 및 협력업체 고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사회적 책임을 인식하고 신차 출시와 판매에 협력한다는 내용이 적혀 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6월부터 임단협 협상에 들어갔으나 난항을 겪다가 지난달 16일 보상금 100만원 지급, 성과급과 생산성 격려금 지급, 근무조건 개선 등에 합의하고 첫 번째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열린 전체 조합원 총회에서 51.8% 노조원이 반대하면서 잠정합의안은 부결됐다. 이후 노사는 전면 파업과 부분 직장폐쇄로 맞섰으나 이날 오후 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고 재협상에 들어가 결국 사측과 잠정합의안을 이끌어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