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동성 성희롱… 빗나간 ‘쇼트트랙’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자 선수 보는데 후배 바지 벗겨
국가대표 16명 전원 선수촌서 퇴촌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선수 16명 전원이 공식 훈련 중 발생한 동성 간 성희롱 사건으로 충북 진천선수촌에서 퇴촌됐다.

대한체육회는 25일 “기강 해이를 이유로 쇼트트랙 국가대표팀 전원의 한 달 퇴촌을 24일 결정했고, 대한빙상경기연맹 진상 조사를 기초로 징계 절차와 대책 마련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쇼트트랙 남자 대표 임효준(23)은 지난 17일 암벽 등반 훈련 도중 후배 남자 선수의 바지를 끌어내렸다. 당시 여자 선수들도 함께 훈련을 받고 있는 상황에서 발생했다. 모멸감을 느낀 피해 선수는 감독에게 성희롱 사실을 알렸고, 이는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됐다. 임효준과 피해자 둘 다 지난해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메달을 딴 간판 선수다. 박태웅 빙상경기연맹 사무처장은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사안을 철저히 대처할 것이며 향후 인권교육 등 재발 방지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심석희 쇼트트랙 선수가 조재범 코치로부터 지속적인 성폭력 등의 피해를 입은 사실이 드러나면서 주무 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는 성폭력뿐 아니라 ‘중대한 성추행’ 행위에 대해서도 가해자 영구제명 조치를 담은 후속 대책을 부랴부랴 발표했었다. 반년도 안 돼 선수촌 내부에서 다시 동성 간 성희롱이 발생한 것이다.

최병규 전문기자 cbk91065@seoul.co.kr

2019-06-26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