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목선 ‘노크귀순’ 합동조사… 軍 추가조사 위해 기간 연장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북한 목선의 ‘해상 노크귀순’ 사건을 조사하고 있는 국방부 합동조사단이 조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 국방부 관계자는 25일 “제로베이스에서 조사하다 보니 보다 광범위한 조사의 필요성이 생겼다”며 “조사 대상부대와 확인할 사항이 추가로 식별돼 조사 기간을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합동조사단은 지난 20일부터 조사를 시작해 26일까지 일주일 동안 조사를 끝내는 것을 목표로 합동참모본부를 비롯해 강원 삼척 지역을 책임지는 육군 8군단과 예하 23사단, 동해 해상경계를 책임지는 해군 1함대사령부를 대상으로 합동조사를 벌였다. 국방부 관계자는 “조사 기간에 주말도 껴 있다 보니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서 “정확하게 조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청와대 개입 논란이 계속되면서 조사가 제대로 이뤄질 수 있겠느냐는 우려도 제기된다. 청와대가 사전에 인지한 상황에서 은폐 및 축소를 주도했다는 의혹이 계속되면서 국방부의 ‘셀프조사’도 신뢰감을 가질 수 있겠냐는 것이다. 국방부 관계자는 “물리적으로 조사에 시간상 한계가 있었을 뿐 다른 이유 때문에 조사가 늦어지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합동조사단은 해경의 최초 전파 이후 합참이 제대로 대응했는지, 해당 작전부대인 23사단에 관련 사항이 언제 전파됐는지 등에 대해 관련자와 자료를 조사하고 있다. 또 상급부대인 8군단의 지난 18일 음주 회식 경위와 목선 접안 당일인 지난 15일의 작전 관련 업무 수행에 대해서도 조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 과정에서 허위보고나 은폐가 있었는지도 집중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2019-06-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