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우리공화당’ 이름 작명… 옥중정치하나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중심 보수 대통합 걸림돌 관측
대한애국당의 새로운 당명인 ‘우리공화당’을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실상 작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대통령의 옥중정치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어서 보수통합 등에 미칠 파장이 주목된다. 우리공화당 박태우 사무총장은 25일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이번 당명 개정 과정에 박 전 대통령이 여러 아이디어를 줬고 당도 그 의견을 많이 반영했다”며 “유영하 변호사가 중간에서 왔다 갔다 하며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공화당 외에 대한공화당, 애국공화당, 자유공화당 등의 안도 있었는데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이 좋겠다’는 입장을 전해왔고 당도 이를 수용했다”고 덧붙였다. 박 전 대통령이 우리공화당이라는 이름을 낙점했다는 것이다.

최근 대표적인 친박(친박근혜)계 인사인 홍문종 의원이 자유한국당을 탈당해 우리공화당에 입당하며 우리공화당의 ‘친박당’ 이미지는 더욱 선명해졌다. 이런 상황에서 박 전 대통령이 당명 변경 작업에 깊숙이 개입한 사실까지 밝혀지자 우리공화당을 통한 옥중정치를 본격화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은 “박 전 대통령도 기회만 주어진다면 옥중정치를 하고 국민의 관심도 받고 싶어 할 것”이라며 “우리공화당을 키워야 본인의 목소리를 외부로 전할 수 있는 만큼 당의 불씨가 꺼지지 않도록 힘을 실어 주려 할 것”이라고 했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박 전 대통령은 자신의 형량이 과하다는 생각을 갖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옥중정치에 관심을 가질 수 있다”고 했다.

우리공화당이 박 전 대통령을 앞세워 존재감을 키울 경우 향후 한국당을 중심으로 바른미래당 내 보수파까지 아우르는 보수 대통합에 걸림돌이 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한국당에서 추가 탈당자가 발생해 우리공화당의 몸집이 커지면 ‘극우정당’이라는 새로운 지형을 구축할 가능성이 크고, 결과적으로 바른미래당 내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과의 대통합은 요원해진다는 것이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6-26 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