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개大 시스템반도체 전공 개설… 年200명 키운다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설계 과목 추가… 실무형 인재 양성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분야 실무형 인재 양성을 위해 국내 13개 대학에 별도의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하기로 했다. 전자공학과를 포함해 기존 반도체 유관학과에 시스템반도체 설계 과목을 추가로 개설해 취업 후 별도의 교육 없이도 개발에 나서도록 돕겠다는 것이다.

25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내놓은 시스템반도체 설계전공트랙 과정은 지난 4월 기획재정부와 함께 발표한 ‘시스템반도체 비전과 전략’의 후속 조치다. 올 2학기부터 13개 대학 3학년을 대상으로 교육이 이뤄지고 2021년부터 매년 200명 이상의 반도체 설계인력을 배출하는 것이 목표다. 대상 대학은 강원대, 건국대, 군산대, 금오공과대, 서경대, 숭실대, 울산과기원, 이화여대, 전북대, 중앙대, 청주대, 충북대, 홍익대 등이다.

산업부는 설계전공트랙 과정의 실효성 있는 운영을 위해 반도체설계교육센터(IDEC),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연계해 참여 대학생들이 설계 프로그램을 실습해 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정부가 시스템반도체 분야 대책 마련에 나선 것은 시장점유율이 3% 안팎에 머물 정도로 우리나라가 아직 경쟁력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이다. 전 세계 시장점유율 1위인 메모리반도체가 총수출의 21%를 차지할 정도로 주력 품목이 된 것과는 대조적이다.

조용철 기자 cyc0305@seoul.co.kr

2019-06-26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