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9개국 정상과 양자회담… 29일 시진핑과 무역담판 예고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리 보는 G20 정상회담
獨·佛 향해 ‘대이란 제재’ 동참 요구할 듯
시진핑도 브라질 대통령 만나 ‘세불리기’
다자틀 해법 어려워지자 양자회담 주력
필리핀 日대사관 앞 환경운동 나선 피카츄  오는 28~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가운데 필리핀 환경운동가들이 25일 수도 마닐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대표적인 만화 포켓몬스터의 ‘피카츄’ 복장으로 “일본은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영국 런던의 싱크탱크 ‘해외개발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G20의 화석연료에 대한 정부 보조금은 3배로 늘어 10년 전 단계적으로 줄이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재정 투입국은 중국과 일본이었다. 마닐라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필리핀 日대사관 앞 환경운동 나선 피카츄
오는 28~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가운데 필리핀 환경운동가들이 25일 수도 마닐라 일본 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대표적인 만화 포켓몬스터의 ‘피카츄’ 복장으로 “일본은 석탄화력발전 사업에 대한 자금 지원을 중단하라”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영국 런던의 싱크탱크 ‘해외개발연구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G20의 화석연료에 대한 정부 보조금은 3배로 늘어 10년 전 단계적으로 줄이겠다는 약속을 이행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대 재정 투입국은 중국과 일본이었다.
마닐라 EPA 연합뉴스

오는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가장 바쁜 정상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다. 북한 문제뿐 아니라 대중 무역전쟁, 이란과의 핵 갈등, 터키와 미사일 수입 공방, 인도와 특혜관세 전쟁 등을 벌이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은 이틀 동안 최소 9개 국가 정상을 만나는 등 각종 안보·외교·무역 이슈의 돌파구 마련에 진력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등도 각국 정상들과의 만남을 이어 가며 세 불리기에 나선다.

트럼프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기간에 시 주석뿐 아니라 일본, 독일, 프랑스, 터키,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호주, 러시아 등 최소 9개 국가 정상과 양자회담에 나설 예정이라고 로이터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전했다. 특히 G20 정상회의 둘째 날인 29일 예정된 시 주석과의 만남에서 양국 간 무역갈등의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시 주석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무역전쟁 휴전과 함께 재협상을 요구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협상에서 실무협상을 주도하고 있는 왕서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은 이날 “정상회담을 앞두고 양국 실무진급이 접촉 중이며, 이번 G20 기간 무역협상을 타결해야 한다”며 극적 타협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겅솽 외교부 대변인도 “회담에서 양국관계의 근본적인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정부의 골칫거리인 이란 문제도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로 점쳐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만나 대이란 제재에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연합(EU)의 적극적인 동참을 요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메르켈 총리 등은 ‘이란을 더 자극해서는 안 된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의 회담에서도 대이란 ‘최대 압박’ 전략에 대한 지지를 당부할 예정이다. 이 밖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과 양자회담도 한다.

‘세기의 담판’을 앞둔 시 주석은 공산당 지도부 기강 잡기에 나섰다. 25일 중국중앙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전날 중앙정치국 집단 학습을 주재했다. 이날 집단 학습은 미중 무역 갈등 해법을 놓고 대립이 심한 지도부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중국을 비판해 온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나서는 등 세 불리기를 본격화한다.

아베 총리는 G20 정상회의 개막 하루 전인 27일 시 주석과의 회담을 시작으로 28일 트럼프 대통령, 29일 푸틴 대통령과 잇따라 양자회담에 나선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G20 정상회의가 출범한 지 10여년이 지나면서 다자 틀 속에서 공통 메시지를 내놓기 어려워지자 각국 정상들이 양자회담에 주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6-2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