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이 다른 美억만장자들 “부유세 더 걷어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로스 등 19명, 대선주자에 공개서한… 추가 세수 통과 땐 10년간 3조弗 전망
조지 소로스

▲ 조지 소로스

미국 최고 갑부들이 내년 대선에 나서는 후보들에게 자신들로부터 세금을 더 걷으라는 공개서한을 보냈다. 돈이 많을수록 세금을 덜 내는 데 능통한 한국 부자들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사람들이 서명한 해당 서한은 24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처음 게재된 뒤 각 외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서한은 미국 0.1% 갑부들에게 정당한 부유세를 부과할 것을 모든 대통령 후보들에게 요청하고 있다.
아비게일 디즈니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비게일 디즈니

서한엔 조지 소로스, 월트 디즈니의 손녀 아비게일 디즈니, 페이스북 공동창업자인 크리스 휴즈 등 익명 1명을 포함해 19명이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서한에서 재산 5000만 달러(약 580억원) 초과분에 대해 달러당 2센트(2%)를 부과하고 10억 달러(약 1조 1560억원)가 넘는 부분에 대해서는 추가로 1%를 더 내는 안을 지지했다. 이 안이 추진되면 10년간 3조 달러(약 3470조원) 세수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들은 서한에서 올해 미국에서 가장 부유한 0.1%가 재산의 3.2%를 세금으로 내는 반면 하위 99%는 7.2%를 낸다는 점을 지적하며 “새로운 세수는 중산층과 저소득층이 아니라 재정적으로 가장 운 좋은 사람들에게서 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추가 세수가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에너지 혁신과 보편적인 보육, 학자금 대출채무 구제, 인프라 현대화, 저소득층을 위한 세제 혜택, 공공보건 등과 같은 현안에 투자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2019-06-26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