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 가구 비중 46.3%… 자녀가 고학년일수록 비율 높아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567만 5000가구… 1.7%P↑
전체 1인 가구 중 61% 취업 상태

지난해 배우자가 있는 가정 중 맞벌이 가구의 비중이 46.3%로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특히 중장년층의 맞벌이 가구 비중은 절반을 넘었다.

25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맞벌이 가구 및 1인 가구 고용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기준 배우자가 있는 1224만 5000 가구 중 맞벌이 가구는 46.3%인 567만 5000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545만 6000가구에 비해 21만 9000가구가 늘어난 것으로, 맞벌이 가구 비중은 전년 대비 1.7% 포인트 상승했다.

통계청 관계자는 “여성의 경제활동 참가가 늘어나고 일·가정 양립정책의 효과로 맞벌이 가구 수 역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가구주 연령이 40~49세와 50~59세인 경우 맞벌이 가구 비중이 각각 54.2%, 50.5%로 외벌이 가구보다 많았다. 30~39세의 경우 맞벌이 가구 비중이 49.9%, 65세 이상은 25.4%로 나타났다. 특히 25~49세 여성 배우자 기준으로만 보면 자녀가 미취학 상태인 경우 맞벌이 비중은 44.5%인데, 자녀가 초등학생인 경우 54.0%, 중학생인 경우 60.3%, 고등학생인 경우 60.8%로 나타났다. 육아로 직장을 그만두었다가 자녀가 초중고교에 진학하자 일을 다시 시작한 여성이 많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10월 기준 1인 가구는 578만 8000가구로 2017년보다 17만 4000가구(3.1%) 늘었다. 전체 가구에서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중은 0.5% 포인트 증가한 29.2%로 집계됐다. 1인 가구 중 취업자는 2017년보다 3.1%(10만 6000가구) 늘어난 353만 7000가구로 전체 1인 가구 중 61.1%가 취업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6-26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