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역분쟁·반도체 경기 보며 통화정책 결정”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주열, 당장 금리 인하보다 관망할 듯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1.1% 밑돌 듯”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뉴스1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5일 미중 무역전쟁과 반도체 경기 등의 향방에 따라 기준금리 인하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쳤다. 상황 변화에 따라 추후 금리 인하 가능성을 내비친 최근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 4월 전망치인 1.1%에 못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남대문 한은 본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우리 경제에 크게 영향을 미칠 만한 대외여건의 불확실성이 한층 높아진 상황”이라면서 “불확실성의 전개 방향과 그것이 우리 경제의 성장과 물가 흐름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를 점검하면서 통화정책 방향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지난 12일 한은 창립 제69주년 기념사에서 통화정책과 관련해 “경제 상황변화에 따라 적절히 대응하겠다”고 밝혀 ‘금리 인하를 검토하지 않는다’고 한 기존 입장에서 물러선 바 있다. 이 총재가 이날 간담회에서 통화정책 방향 결정의 전제로 “대외 리스크의 전개 향방을 주의 깊게 지켜보겠다”고 언급한 점을 고려하면 금융통화위원회가 다음달 18일 회의에서 곧바로 금리를 내리기보다는 당분간 대내외 여건 추이를 지켜볼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물가와 관련해서는 “공급 측면과 정부 정책 측면에서 모두 당분간 하방 압력이 지속할 것”이라면서 “올해 물가상승률이 지난 4월 전망치(1.1%)를 하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올해 1∼5월 물가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0.6%로 저조해 올해 전체로는 0%에 머물 가능성도 높다.

이두걸 기자 douzirl@seoul.co.kr

2019-06-26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