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차 단순 손상 수리 안해야 더 좋은 가격”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문가 83% “수리땐 확인 못해 감점”
67% “연식보다 주행거리 평가 높아”
중고차 시장에 자동차를 내 놓을 때 사소한 손상은 수리하지 않아야 더 높은 가격이 매겨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차 유통플랫폼인 AJ셀카는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자사의 중고차 진단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중고차 판매 시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에 대해 설문한 결과를 25일 공개했다. AJ셀카에 따르면, 중고차 전문가 30명 가운데 25명(83.3%)이 단순 스크래치나 손상된 외관은 수리하지 않고 그대로 판매해야 가격 책정 시 더 좋은 평가를 받는다고 답했다. AJ셀카 관계자는 “중고차 구매자 입장에서 손상된 부분이 수리가 돼 있으면 어떤 문제로 수리받았는지 확인하기 어려운데, 그런 점이 가격을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중고차가 최신 모델일수록 비싸다’는 인식도 항상 옳은 것만은 아니었다. 중고차 전문가 67%는 ‘연식’보다 ‘주행거리’가 중고차 가격에 더 많은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실제 3년 동안 10만㎞ 이상 주행한 차보다 10년 동안 5만㎞ 미만 주행한 차가 가격 책정 시 더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무조건 큰 차보다는 옵션이 많이 장착된 차가 중고차 시장에서 더 비싸게 팔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문가 88%는 신차 가격이 같은 ‘기본형 중형 세단’보다 ‘풀옵션 준중형 세단’에 더 높은 가격을 매겼다. AJ셀카 관계자는 “신차를 구매할 때 나중에 중고차로 팔 것을 고려한다면 선루프 등 옵션을 장착하는 데 더 투자하는 것이 유리하다”고 말했다.

단종된 중고차 중에서는 완전변경으로 인한 단종 모델이 아예 단종돼 역사 속으로 사라진 모델보다 값을 더 받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19-06-26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