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우정노조 첫 파업 결의,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돼야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1: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집배원들이 총파업을 결의했다. 토요 집배 폐지 등 요구 사항들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최후 수단을 선택하겠다는 것이다.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은 어제 사측과의 조정이 실패할 경우 다음달 9일 총파업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날 실시된 우정노조의 파업 찬반투표에서 참여 노조원의 92.87%인 2만 5247명이 찬성했다. 우리는 집배원들이 파업을 결의할 정도로 열악한 노동환경을 장기간 방치해 온 정부와 우정사업본부 등을 질책하지 않을 수 없다.

이들이 파업을 결의한 가장 큰 이유는 목숨을 위협받을 정도의 열악한 노동환경에 있다. 우정노조에 따르면 과로사로 추정되는 집배원은 올 들어서만 9명이나 된다. 지난 2008년 이후 과로나 업무상의 교통사고 등으로 숨진 집배원은 200명에 달한다. 이를 개선하기 위해 2017년 8월 노사정의 참여로 발족한 ‘집배원 노동 조건 개선 추진단’이 2000명의 인력 증원과 시스템 개선 등을 권고했지만, 예산 부족 등의 이유로 제자리걸음이다. 여기에다 주 52시간 근무를 지키려면 현재의 인원으로는 업무를 감당하기 더욱 어려워진다는 게 노조의 주장이다.

집배원들이 파업을 결의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58년 우정노조가 출범한 이후 61년 만의 단체행동이다. 우정사업본부 소속의 공무원 2만여명과 비공무원 7000여명이 가입된 우정노조는 국가공무원법에 따라 파업을 할 수 있는 유일한 공무원 노조이다. 친노동 정책을 강조해 온 정부로서는 부담이 아닐 수 없다. 자성과 함께 조속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 필수 유지 인원을 제외한 1만 3000명 정도가 파업에 동참한다면 우편 대란 등이 불가피하겠지만, 이번 파업을 통해 과로사의 위험에 노출된 집배원의 노동환경이 개선된다면 국민은 이를 충분히 감내할 수도 있다.

우편 업무는 수익성이 떨어져도 계속돼야 하는 공공 서비스이다. 정부 등은 당연히 예산 지원을 늘리든지 적자를 개선할 근본적인 방안을 찾아야 한다. 무엇보다 당초 추진단이 권고했던 올해 1000명 증원과 단계적 인원 확충은 반드시 이행돼야 할 것이다.

2019-06-26 3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