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광진구 ‘구의자이엘라’, 생활의 편리함 누리는 ‘올인빌’ 단지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9: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 층 더 편리함을 누릴 수 있는 ‘올인빌’ 단지가 분양 시장에서 이목을 끌고 있다.

올인빌은 ‘올 인 빌리지(All in Village)의 줄임말로 집 근처에서 모든 것을 해결한다는 뜻이다. 이는 ‘2018~2019 주거공간 7대 트렌드’에 소개되며 근거리에서 다양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GS건설 자회사인 자이S&D가 오는 7월 ‘구의자이엘라’를 선보인다. 지하 3층~지상 13층, 전용면적 20~73㎡ 총 85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구의자이엘라’는 지하철 2호선 구의역과 5호선 아차산역을 도보로 이동할 수 있는 더블 역세권 입지다. 또 광나루로, 자양로, 천호대로, 올림픽대교 등을 통해 강남 및 도심권 업무지역으로 수월하게 이동 가능한 교통망을 갖췄다.

생활 인프라도 탄탄하다. 동서울터미널, 강변테크노마트, 롯데마트, 롯데시네마, 롯데백화점, 스타시티몰, 이마트 등이 인접해 있으며, 단지 가까이 53만여㎡ 규모의 어린이대공원이 위치해 있어 산책 등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다.

입지적인 장점 뿐만 아니라 상품성도 우수하다. ‘구의자이엘라’는 입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다양한 특화설계도 선보인다. 먼저 GS건설은 최근 미세먼지가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만큼 최고의 공기질과 높은 삶의 질을 제공하기 위해 ‘시스클라인’ 기술을 개발, 단지에 적용한다. ‘시스클라인’은 미세먼지와 유해공기를 차단, 정화하는 기술로 창문을 열지 않고도 세대 내의 공기를 24시간 자동으로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이 외에도 에너지 효율을 높이기 위한 태양광 시스템, 품격 있는 주거생활을 가능하게 하는 옥상 녹화 조경 등도 설계해 입주민들의 주거만족도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한편, ‘구의자이엘라’ 주택홍보관은 서울시 광진구 아차산로에 운영 중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