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장관 유력설 엇갈린 반응…“사법개혁 적임자”, “야당 겁박”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11: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연합뉴스

청와대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염두에 두고 있다는 언론 보도가 나오면서 조 수석에게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쪽에서는 조국 수석이 문재인 정부가 추진하는 사법개혁의 적임자라면서 긍정적인 평가가 나오고 있지만, 다른 쪽에서는 야당을 무력화하려는 의도라면서 비판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YTN 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조 수석을 차기 법무장관 후보자로 지명하는 일은 대통령이 결정할 일이라면서도 “전혀 뜬금없는 얘기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박범계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는 국정농단 사건을 수사한 특별검사팀에 차출돼서 실질적인 수사를 했던 장본인이다. 누구보다도 촛불 정신을 잘 아는 인물”이라면서 “조 수석 역시 문재인 정부 초대 민정수석으로서 사법개혁을 일선에서 지휘를 하다시피 한 인물이라 사법개혁 적임자로 틀림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을 포함한 사법개혁 임무가 끝나면 학교로 돌아가고 싶어 하는 의지를 과거에 여러 차례 걸쳐서 이야기한 적이 있다. 결국 (법무장관으로서의 입각은) 본인이 결정할 문제”라고 밝혔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심인보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문 대통령과 민주당은 조 수석을 대통령 후보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문 대통령이 조 수석을) 법무장관으로 임명해서 검찰개혁도 하지만, 경우에 따라선 (조 수석이) 내년 2월 25일까지 장관직을 수행하고 사퇴해 부산에서 총선에 나올 수 있다고 본다”고 내다봤다.

그러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경질이 돼도 몇 번 돼야 했을 조 수석이 법무장관 후보자로 거론된다”면서 “조국 법무장관 현실화는 야당을 무력화하는 선거제와 검찰을 앞세운 보복·공포정치로 사실상 보수 우파를 완전히 추방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윤석열 후보자가 총대를 메고 조 수석이 뒤에서 조종하며 경찰이 야당 겁박에 앞장서는 ‘석국열차’가 완성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조 수석의 입각에 대해 “(말씀)드릴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