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 잇단 하향…출혈경쟁 완화

입력 : ㅣ 수정 : 2019-06-26 09: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LGU+, 25일 V50 씽큐·26일 갤럭시S10 5G 지원금 낮춰
서울 종로구 SKT 건물 외벽에 5G 네트워크 광고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서울 종로구 SKT 건물 외벽에 5G 네트워크 광고가 걸려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K텔레콤과 KT에 이어 LG유플러스가 최근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하향 조정했다. 지난 10일 5G 가입자 100만명 돌파를 계기로 고개 유치를 위한 출혈경쟁이 완화되는 양상이다.

26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종전 요금제별 40만~61만5천원이던 갤럭시S10 5G 256GB 공시지원금을 이날 29만3천~43만3천원으로 낮췄다. 판매가격이 최고 18만2천원 높아진 셈이다. 갤럭시S10 5G 512GB 공시지원금은 50만~76만5천원에서 39만3천~53만3천원으로 최고 23만2천원 낮췄다.

LG유플러스는 전날 33만~57만원인 LG V50 씽큐의 공시지원금을 30만5천~45만5천원으로 최고 11만5천원 낮췄다.

앞서 SK텔레콤은 지난 19일 갤럭시S10 5G 지원금을 42만5천∼63만원에서 29만5천∼51만4천원으로 낮추고 V50 씽큐 지원금도 기존 47만3천∼59만8천원에서 29만5천∼51만4천원으로 내렸다.

KT는 22일 V50 씽큐 공시지원금을 33만∼60만원에서 30만∼55만원으로 한 달 만에 하향 조정했다.

이통사들이 5G폰 공시지원금을 일제히 낮춘 것은 출혈경쟁으로 비용 부담이 크게 늘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10일 LG V50 씽큐가 119만원대에 출시된 후 첫 주말 가격이 0원으로 떨어졌고, 일부에서는 불법보조금까지 더해 고객에게 금액을 얹어주는 ‘페이백’까지 등장했다.

5G가 개통되지 않은 지역과 건물 내부 등을 위해 장비 설치 등에 막대한 투자비가 들어가는 상황을 고려해 5G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어선 것을 계기로 과당 경쟁을 자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KT도 타사보다 20만~30만원 높은 최고 78만원의 갤럭시S10 5G 지원금을 조만간 하향할 것으로 예상된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통신사들이 높은 공시지원금이 부담이 되자 부득이하게 하향 조정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KT도 2분기에 상당한 지원금을 지출했기 때문에 부담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