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망언’ 김순례 내일 최고위원 복귀…이종명 의원도 석달째 징계 확정 안 돼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당 “위원직 박탈 근거 전혀 없다”…‘국토위원장 버티기’ 박순자 징계 착수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 이종명 자유한국당 의원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모욕하는 망언으로 지난 4월 당원권 정지 3개월의 징계를 받은 자유한국당 김순례 의원이 19일 최고위원으로 복귀할 예정이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또 한국당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았던 이종명 의원은 당 지도부가 의원총회 추인 표결을 3개월 가까이 미루면서 아직도 징계가 확정되지 않고 있다.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 김순례 자유한국당 의원
연합뉴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17일 “(김순례 의원의 징계는) 당원권 정지 3개월로 끝나는 것이지, 전당대회로 선출된 최고위원 직위까지 박탈할 근거가 전혀 없다는 것이 모든 법조인들의 해석이었고, 저희 해석 또한 같았다”며 “최고위원은 법에 의해 자동적으로 회복이 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 사실은 (황교안) 대표님도 받아들이셨다”고 했다.

5·18 망언의 또 다른 당사자인 이 의원의 제명을 위한 의총과 관련, 박 사무총장은 “일단 국회 윤리위원회에 올라가 있기 때문에 그걸 보면서 저희도 할 생각”이라며 당장 처리할 생각이 없다는 의견을 보였다. 당내에선 설령 의총이 열려도 제명에 반대하는 의원이 더 많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반면 한국당은 원내지도부의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교체 지시에 따르지 않아 당 윤리위에 회부된 박순자 의원에 대해서는 징계를 서두르는 모습이다. 박 사무총장은 “오늘부터 윤리위 회의에 들어가고 징계 개시 절차가 시작된다”고 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19-07-1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