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양국이 요청하면 갈등 해결 나서겠다는 트럼프

입력 : ㅣ 수정 : 2019-07-20 10: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취재진을 손으로 가리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미 백악관에서 취재진을 손으로 가리키고 있다. AP 연합뉴스

우리나라를 겨냥한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에 대응할 수 있는 방안을 우리 정부가 논의 중인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양국이 요청한다면 중재에 나설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사실은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면서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마찰이, 특히 무역과 관련한 마찰이 진행 중이라고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언제 어떤 경로로 그런 요청을 했는지, 요청한 내용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 사이에 관여하는 것은 아주 힘든 일(full-time job)”이라면서 “그러나 나는 두 정상을 좋아한다.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는 여러분이 알지 않느냐. 그는 특별한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면서도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서 비롯된 한일 갈등 사태에 대해 공식적인 자리에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지만 “둘 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라는 전제를 단 것으로 볼 때 당장 중재 역할에 나서기보다 상황을 좀 더 지켜보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을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말도 일단은 한일 양국 차원의 문제 해결이 중요하다는 인식에 따른 것으로 해석된다.

미국은 사태 초기부터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우선은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다음 주에는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방문할 것으로 전해져 한일 갈등과 관련한 미국의 역할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오세진 기자 5sj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