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독립운동 표지석 설치

입력 : ㅣ 수정 : 2019-08-16 17: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 제공

▲ MBC 제공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한제국 공사관 건물 외벽에 ‘대한민국 독립운동 사적지’임을 알리는 표지석이 세워졌다.

MBC는 지난 15일 상트페테르부르크 뻬스첼랴 거리 5번지에 위치한 대한제국 공사관에 독립운동을 알리는 표지석을 설치했다고 16일 밝혔다.

MBC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및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세계 각국에 흩어져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에 표지석을 설치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이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표지석은 지난 6월 프랑스 쉬프에 이은 두 번째다.

상트페테르부르크 대한제국 공사관은 러시아주재 대한제국 초대 상주공사 이범진이 집무했던 곳이다. 이범진은 1901년 러시아 상주공사에 임명된 후 현재 위치에 공사관을 개설하고 업무를 개시했다. 현재 아파트로 사용되고 있는 건물의 1층 벽면에는 “이 건물에는 1901년부터 1905년까지 이범진 러시아 주재 대한제국 초대 상주공사가 집무하셨습니다”라는 문구가 한글과 러시아어로 새겨진 현판이 부착돼 있다. MBC가 설치한 표지석은 이 현판 아래 자리하게 됐다.

디자이너 성정기의 재능기부를 통해 탄생한 표지석은 금속 테두리 안에 청동으로 만들어진 가로·세로 19㎝, 두께 3.1㎝의 태극 상징물이 비스듬히 놓여 있다. 표지석 상단 QR코드를 스마트폰으로 찍으면 이범진의 활동을 소개하는 미니 다큐멘터리를 볼 수 있다.

표지석 제막식에 참석한 권동석 주 상트페테르부르크 총영사는 “MBC에서 특별한 의미가 있는 표지석을 설치해줘서 기쁘고 영광스럽다. 이범진 공사는 초대 상주 공사였을 뿐 아니라 독립운동의 기반을 닦아놓은 분으로 더욱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정우 MBC 임정100주년사업단장은 “표지석 설치 과정이 쉽지 않음에도 총영사관과 교민 여러분들의 도움으로 결실을 맺게 됐다”는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정수 기자 tinti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