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정경심 황제소환’ 논란 윤석열 “부끄러움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10-17 16: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 전 장관 일가수사 가장 신속히 처리하겠다”
수사 동력상실 우려에 “법과 원칙 따라 수사”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0.1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석열 검찰총장이 17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미소를 짓고 있다. 2019.10.17.
오장환 기자 5zzang@seoul.co.kr

윤석열 검찰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비공개 소환 등 각종 특혜를 부여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소환 문제에 어떤 부끄러움도 없다”고 밝혔다.

윤 총장은 17일 대검찰청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 교수에 대한 ‘황제소환’ 지적에 “조사 방식이나 소환 문제는 밖에서는 어떻게 보실지 몰라도 수사팀 판단에 의해 어떤 부끄러움 없이 여러 가지 고려해서 이뤄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검찰은 지난 3일 정 교수를 소환하면서 출석 시각 등을 외부에 공개하지 않고 비공개 소환하면서 법무부 장관 배우자에게 특혜를 줬다는 지적을 받았다.

윤 총장은 또 조 전 장관 일가 수사가 지연되고 있다는 지적에는 신속하게 수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어떤 수사든 검찰은 가장 신속하게 마무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면서 “(조 전 장관 일가) 수사도 확인할 수 있는 것을 최대한 빨리 확인하고, 수사절차는 가장 신속하게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검찰 개혁을 요구하는 이른바 ‘서초동 집회’로 조 전 장관 수사가 동력을 잃을 우려가 있다는 일부 야당 법사위원의 지적에 대해선 “법과 원칙이 무엇인지 잘 성찰해서 절차를 진행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