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이준석 징계’에 “손학규 권력욕에 당 풍비박산…참 추해”

입력 : ㅣ 수정 : 2019-10-19 1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하 “후배 정치인 다 죽여…유승민·안철수계 주축 파괴하고 내쫓으려는 꼼수”
바른미래 윤리위 “이준석, 안철수 비하”
이준석 “바른정당 출신만 징계…사당화”
이 “지지율 식언, 손학규 부끄러운 줄 알라”
손학규 VS 하태경 연합뉴스·뉴스1

▲ 손학규 VS 하태경
연합뉴스·뉴스1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이 당 윤리위원회가 안철수 전 대표를 비하한 이준석 최고위원에게 ‘당직 직위 해제’라는 중징계를 내린 것과 관련해 “손학규 한 사람의 권력에 당이 풍비박산 나고 있다”면서 “참 추하다”고 비판했다.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따르면 하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동안 바른미래를 지탱해 온 후배 정치인을 다 죽이겠다는 것”이라면서 “당은 망가져도 대표직 권력만 유지하면 된다는 손 대표, 참 추하다”고 했다.

그는 “징계를 받아야 할 사람은 하태경이나 이준석이 아니다”라면서 “징계는 추석 지지율 10%가 안 되면 사퇴하겠다고 국민 앞에 약속한 손 대표가 받아야지 당 지지율 뒷받침하고 개혁과 혁신 추구하는 후배 정치인들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하 의원도 앞서 손 대표에 대해 막말을 했다는 이유로 최고위원직을 박탈 당하는 징계를 받았다.

하 의원은 “이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는 유승민, 안철수계 주축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을 파괴하고 서둘러 내쫓으려는 꼼수”라면서 “바른미래당을 민주당의 2중대 만들기 위한 노림수”라고 비판했다.

그는 “합리적 중도와 개혁보수를 향한 변혁의 도전을 막을 순 없다”면서 “바른미래당 당원 및 지지자들과 함께 개혁 야당의 기치를 더욱 높이 들겠다. 그 길에 손 대표에게 숙청당한 하태경과 이준석 최고가 가장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준석 바른미래당 노원병 당협위원장
연합뉴스

지난 18일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바른미래당 창업주인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비하했다는 이유로 이 최고위원에게 ‘당직 직위해제’ 징계를 내렸다. 이번 결정으로 이 최고위원은 최고위원 자격과 서울 노원병 지역위원장직을 모두 박탈당하게 됐다.

윤리위 측은 이 최고위원이 올해 청년정치학교 뒤풀이 행사에 참석한 30여명 앞에서 당 지도자인 안 전 대표를 두고 ‘X신’ 등 비하 발언과 욕설을 쏟아내며 심각한 해당 행위를 했다고 판단해 이러한 징계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바른미래당 당헌규정에 따르면 윤리위 징계 수위는 경고, 직무정지, 직위해제, 당원권 정지, 제명 등이다.

이 최고위원은 징계 직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손 대표가 임명한 윤리위원장이 이끄는 윤리위원회에서 바른정당 출신의 인사들에게 꾸준히 징계를 하고 있는데 사당화라는 것이 이런 것이 아니겠나”라면서 “10% 지지율 약속을 국민에게 하고 식언을 해서 당의 권위를 실추시키는 것만큼의 윤리적 지탄을 받을 행위가 또 있겠나.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비판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