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 16일 공식 출범

입력 : ㅣ 수정 : 2019-11-12 0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진은 지난해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사건’을 수사 중이었던 검찰이 지난해 4월 18일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경기 수원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모습. 2018.4.18 연합뉴스

▲ 사진은 지난해 삼성그룹의 ‘노조와해 사건’을 수사 중이었던 검찰이 지난해 4월 18일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한 경기 수원 삼성전자서비스 본사의 모습. 2018.4.18 연합뉴스

오는 16일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산하 삼성전자 노조가 공식 출범한다.

12일 한국노총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조는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출범 선언 기자회견을 연다. 삼성전자에는 이미 3개의 소규모 노조가 활동하고 있지만, 양대 노총 산하 노조가 들어서는 것은 처음이다.

이 자리에는 LG전자와 SK하이닉스 노조를 포함한 한국노총 산하 금속·전자 업종 노조 대표들도 참석해 삼성전자 노조와 연대하겠다는 결의를 밝힐 예정이다.

삼성전자 노조는 출범 선언에 이어 같은 날 오후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한국노총이 개최하는 전국노동자대회에 참가한다. 한국노총은 이 집회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를 위한 투쟁 의지를 천명할 계획이다.

앞서 삼성전자 노조는 지난 10일 설립 총회를 했고 11일에는 고용노동부에 노조 설립 신고서를 제출했다. 노조 설립 신고서 제출은 합법적 노조로 활동하기 위한 절차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