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휘발유 가격 3주 연속 상승…ℓ당 1천540원

입력 : ㅣ 수정 : 2019-12-07 10: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주보다 2.6원 올라…경유·LPG도 상승세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2019.9.16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울 시내의 한 주유소. 2019.9.16
뉴스1

전국 주유소 휘발유 가격이 3주 연속, 경유 가격은 2주 연속 소폭 상승했다.

7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12월 첫째 주 휘발윳값은 전주보다 2.6원 상승한 ℓ당 1천539.8원이었다.

휘발유 가격은 10월 둘째 주부터 완만하게 하락세를 보이다가 국제유가 상승세가 반영되며 11월 셋째주부터 다시 반등했다.

경유 가격도 지난주부터 2주 연속 올랐다. 경유 가격은 전주보다 0.8원 오른 ℓ당 1천380.8원을 기록했다.

전국 최고가 지역인 서울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9원 상승한 ℓ당 1천624.9원, 최저가 지역인 대구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2.2원 상승한 1천510.2원으로 집계됐다.

가장 비싼 상표인 SK에너지 휘발유는 ℓ당 1천554.6원, 최저가 상표 알뜰주유소 휘발유는 ℓ당 1천510.9원으로 판매됐다.

액화석유가스(LPG) 자동차용 부탄은 ℓ당 820.3원으로 전주보다 9.7원 상승했다.

최근 상승세였던 국제유가는 다시 하락했다.

한국이 수입하는 원유의 기준인 두바이유는 배럴당 61.4달러로 전주보다 2.1달러 하락했다.

석유공사는 “미중 무역협상 연기 가능성, 미국의 월간 원유 생산량 증가 등 영향으로 국제유가가 하락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