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31번 환자, 병원·교회·예식장 방문… 슈퍼전파자 우려 ‘초긴장’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21: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남권 첫 확진자… 감염 경로도 안갯속
해외여행·환자접촉 없는 세 번째 사례
대중교통 이용·서울 회사 본사도 다녀가


30번 증상 이후 병원·카페 등 수차례 들러
中 다녀온 30대 남성 의심 증상으로 사망
12·14번 퇴원…격리 해제 12명으로 늘어
코로나19 31번 확진자 접촉자가 18일 대구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돼 들어오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31번 확진자 접촉자가 18일 대구시 경북대병원으로 이송돼 들어오고 있다.
대구 연합뉴스

국내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환자가 사흘 연속 발생해 모두 31명이 됐다. 해외 방문력이 없다 보니 지역사회를 자유롭게 움직였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이들을 통한 추가 감염 우려도 나온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번 환자(61·여·한국인)가 전날 오후 발열과 폐렴 증세를 호소하며 대구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다가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인 대구의료원으로 이송, 음압병실에 격리됐다고 18일 밝혔다. 이 환자는 앞서 29번(82·남·한국인), 30번(68·여·한국인) 부부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 방문력이 없고 기존 확진환자 접촉자에도 포함되지 않았다. 현 방역감시망에서 벗어난 세 번째 사례다.

대구 서구에 사는 31번 환자는 지역 중형병원, 교회, 호텔 등을 거쳐 가고 대중교통도 이용했기 때문에 ‘슈퍼 전파자’ 우려도 나온다. 서울 강남에 본사를 둔 다단계회사 직원으로 지난달 29일 강남구 회사 본사를 방문한 이력도 있다.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한 뒤 이튿날 대구 수성구 범어동 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전인 6~7일에는 대구 동구 직장에 출근했다. 8일 발열 증상을 보였는데도 9일과 16일 대구 남구 신천지교회에서 2시간씩 예배에 참석했다. 15일에는 지인과 동구 호텔에서 점심을 먹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7일부터 양성 판정을 받은 17일까지 파악된 외부 활동을 제외하고는 대부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 환자는 여행력이나 접촉력이 밝혀지지 않아 병원에서 코로나19를 의심하기 어려웠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18일 폐쇄된 대구 동구 퀸벨호텔 앞에 ‘호텔 전체 방역으로 모든 업무가 중단됐다’는 내용의 팻말이 걸려있다. 31번 환자는 지난 15일 이 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대구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8일 폐쇄된 대구 동구 퀸벨호텔 앞에 ‘호텔 전체 방역으로 모든 업무가 중단됐다’는 내용의 팻말이 걸려있다. 31번 환자는 지난 15일 이 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대구 뉴스1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가 밝힌 30번 환자의 동선 역시 우려를 키운다. 이 환자는 모두 20명과 접촉했으며,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서울대병원 등 의료기관과 서울 종로구 식당·카페 등을 여러 차례 방문했다. 30번 환자는 5~7일과 14일 서울 중구 회사에 출근했으며, 8일부터 16일까지 병원 3곳과 약국 등을 방문했다. 10일에는 지하철을 타고 지인들과 함께 인천 중구 용유도에 가서 점심을 먹은 뒤 경인아라뱃길을 방문했고, 13일에는 종로구 식당과 커피숍을 찾았다.

격리 해제 대상자가 계속 늘어나는 건 다행스러운 대목이다. 이날 12번 환자(48·남·중국인)와 14번 환자(40·여·중국인)가 증상 호전 후 실시한 2차례 검사에서 음성이 확인돼 격리 해제되면서 완치는 12명으로 늘었다. 부부 사이인 이들은 각각 지난 1일과 2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5번 환자(33·남·한국인)와 6번 환자(56·남·한국인)도 증상이 호전돼 격리 해제 절차를 밟고 있다고 방역당국은 밝혔다. 정 본부장은 “현재 격리 입원 중인 환자들은 대부분 안정적”이라며 “산소마스크 치료를 하고 있는 환자도 주관적 증상이나 발열 증상은 다소 호전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서울 관악구에서 지난달 중국에 다녀온 30대 한국인 A씨가 코로나19 의심 증상으로 사망하면서 한때 방역당국을 긴장시켰지만 확인 결과 코로나19 음성으로 나왔다. A씨는 의식과 호흡이 없는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 조처를 받으며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오전 10시 30분쯤 숨졌다. A씨는 폐에서 출혈 흔적이 발견됐고 폐렴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세종 박찬구 선임기자 ckpark@seoul.co.kr
2020-02-1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