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 인색’ 베이조스, 기후변화에 12조원 출연 왜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9:1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마존 기후정책 비판 직원 해고 위협 논란…환경보호 무관심 등 비판 의식 펀드 조성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
AFP 연합뉴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기후변화와의 전쟁’에 사재 100억 달러(11조 8800억원)를 내놓기로 했다. 이는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기업인 아마존이 지구촌 탄소배출 증가에 책임이 적지 않은데 환경보호에 무관심하다는 내외부 비판을 의식한 행보다. 아울러 세계 최고 부자이면서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등 다른 부호에 비해 사회적 기부와 활동이 인색하다는 평가도 염두에 둔 것을 보인다.

베이조스 CEO는 17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란색 지구 사진과 함께 “기후변화는 우리 행성에 가장 큰 위협”이라면서 “우리는 지구를 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여름부터 활동할 100억 달러 규모의 ‘베이조스 지구기금’이 출범한다”면서 “기후변화의 파괴적인 영향에 맞서 기존의 방법과 더불어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는 과학자와 활동가, 비정부기구들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기부는 베이조스 자산(1300여억 달러·약 154조원)의 8%를 차지하는 거액이다. CNBC는 “베이조스의 ‘깜짝’ 발표는 아마존이 환경보호에 관심이 없다는 비난을 어느 정도 해소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화석연료를 사용하는 자동차나 비행기 등의 배송 수단에 의존해 온 데다 미흡한 자사의 기후정책을 공개 비판한 직원에게 해고 위협을 하는 등 아마존은 곱지 않은 시선을 받아 왔다. 부정적 인식을 개선하고자 베이조스가 ‘통 큰 기부’라는 결단을 내린 것이다. 이번 기부는 아마존의 환경보호 의지에 대한 진실성을 부각시키는 효과도 있다. 지난해 아마존은 내년부터 배송망에 전기차를 도입하고, 204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0’에 가까울 정도로 낮추겠다고 약속했다.

사내 모임인 ‘기후 정의를 위한 아마존 직원들’은 이번 결정에 대해 환영한 뒤 “아마존은 석유가스 회사들이 지구를 황폐화시키는 것을 언제까지 도와줄 것인가? 지구의 모든 사람이 알아야 할 부분”이라며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20-02-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