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TK 최대봉쇄’에 “지역 봉쇄 의미 전혀 아니다”

입력 : ㅣ 수정 : 2020-02-25 14: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文, 청와대 대변인에게 설명 지시
당정청 “대구·경북에 최대한 봉쇄 조치 시행” 발표에 비난 여론 수습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ㆍ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2.24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당정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 대책으로 대구·경북 지역에 대해 ‘최대한의 봉쇄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해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에서 “문 대통령은 당정청의 ’최대한의 봉쇄조치’ 표현이 지역적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닌 코로나19의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이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당정청 발표 이후 대구·경북으로의 출입이 막히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자 문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선을 그은 것이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고위당정청 협의회를 열고 대구·경북에 최대한의 봉쇄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발표했으며, 이를 두고 일부에서는 정부가 대구와 경북의 출입을 제한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2020.2.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대응 당정청 발언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고위당정협의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왼쪽은 이낙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장. 2020.2.25 연합뉴스

홍익표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 봉쇄조치를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후 코로나19의 집단 발병지였던 중국에서 들어오는 중국인들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는 내리지 않는 상황에서 자국민이 사는 대구·경북 지역을 봉쇄하는데 대한 비난 여론이 쏟아졌다.

민주당은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방역망을 촘촘히 해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면서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정부 “봉쇄전략은 방역용어…우한처럼 지역 자체 봉쇄 의미 아냐”
귀엣말하는 김강립 1총괄조정관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오른쪽)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서 귀엣말하고 있다. 2020.2.25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귀엣말하는 김강립 1총괄조정관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차관, 오른쪽)과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이 25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 등 정례브리핑에서 귀엣말하고 있다. 2020.2.25 연합뉴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도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중국 우한시와 같이 지역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전혀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 조정관은 “방역용어로서 봉쇄전략과 완화전략이라는 게 있다”면서 “봉쇄전략은 발생의 초기 단계에서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하는 장치로 입국을 차단하고 접촉자를 빨리 찾아내서 추가적인 확산을 방지한다든지 해서 추가적인 확산을 차단한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또 “최대 봉쇄조치는 지금 대구 지역에서 방역 상의 의미로서의 봉쇄정책을 최대한 가동한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지역에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24일 오전 이마트 경산점에서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식약처 및 마스크 업체 ‘필트’와 협력을 통해 확보한 마스크(KF94) 221만개를 45% 가량 저렴한 가격(개당 820원,1인 30매 제한)에 판매한다. 2020.2.24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대구·경북지역에서 마스크 대란이 벌어지는 가운데 24일 오전 이마트 경산점에서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많은 시민들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이마트와 트레이더스는 코로나19로 인해 감염병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된 대구?경북지역에 식약처 및 마스크 업체 ‘필트’와 협력을 통해 확보한 마스크(KF94) 221만개를 45% 가량 저렴한 가격(개당 820원,1인 30매 제한)에 판매한다. 2020.2.24 뉴스1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