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희 전 스타일난다 대표, 명동 245억 건물 ‘현찰 매입’

입력 : ㅣ 수정 : 2020-03-18 16: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SNS 캡처]

▲ ‘스타일난다’ 김소희 전 대표 [SNS 캡처]

명동 중심상권 위치…3층 규모
3.3㎡당 9억 5404만 원
대학로 등 매입 건물 10여 채 달해


여성 패션·뷰티 쇼핑몰 ‘스타일난다’를 로레알그룹에 6,000억 원에 매각해 화제를 모았던 김소희 전 대표가 올해 초 서울 명동에 위치한 수백억원 대의 건물을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중개업계에 따르면 김 전 대표는 지난 1월 서울 중구 충무로1가의 한 건물을 245억원에 매입했다.

이 건물은 지하철 4호선 명동역 중심상권에 있다. 인근에는 전국 공시가격 1위 ‘네이처 리퍼블릭’ 명동점 등 외국인 관광객을 대상으로 한 상점이 몰려 있는 핵심 지역이다.

건물은 대지면적 84.9㎡(연 면적 208.26㎡), 지상 3층 규모다. 3.3㎡당(대지면적 기준) 매매가는 9억5404만 원이다.
뉴스1 김소희 전 대표가 245억에 매입한 명동 건물

▲ 뉴스1
김소희 전 대표가 245억에 매입한 명동 건물

김 전 대표는 이번 매매에서도 금융기관의 대출을 활용하지 않고 전액 현금으로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지난해 5월에도 서울 성북구 한옥 고택을 대출 없이 96억6,800만 원 전액 현찰을 주고 본인 명의로 사들인 바 있다.

김 전 대표는 수년 전부터 건물과 단독주택 등을 잇따라 매입하면서 부동산업계 ‘큰 손’으로 떠오르기도 했다.

김 전 대표는 이미 서울 각 주요 거점인 명동, 홍대, 신사동 가로수길 등에서 스타일난다와 색조 화장품 브랜드 ‘3CE’(쓰리컨셉아이즈) 플래그십스토어로 쓰고 있는 건물을 소유하고 있다. 해당 건물에서 안정적인 임대 수익뿐 아니라 시세차익도 상당해 패션 사업뿐 아니라 빌딩 재테크에도 안목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는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