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양적완화… 석달간 무제한 돈 푼다

입력 : ㅣ 수정 : 2020-03-26 20:3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은, 6월까지 매주 금융사 RP 매입
‘코로나 쇼크’ 우량기업 줄도산 막기
두산중공업 1조 규모 긴급 자금 수혈
지난 1월 설날을 일주일 앞두고 서울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직원이 설 자금 공급을 위해 돈을 나르고 있다(오른쪽).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 1월 설날을 일주일 앞두고 서울 한국은행 강남본부에서 직원이 설 자금 공급을 위해 돈을 나르고 있다(오른쪽).
연합뉴스

한국은행이 코로나19 경제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한국판 양적완화’에 나선다.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때도 꺼내들지 않았던 사상 최초의 ‘무제한 돈풀기’ 카드다. 최근 회사채 시장 경색으로 우량기업까지 줄도산 우려가 커지자 한은이 ‘가보지 않은 길’을 선택한 것이다.
 한은은 26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전액 공급 방식의 유동성 지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다음달부터 6월까지 3개월 동안 매주 1회, 연 0.85% 이하 금리로 금융사들로부터 환매조건부채권(RP)을 한도 없이 사들이는 방식이다. 금융사들이 요구하는 대로 전액 매입할 방침이다. RP는 금융기관이 일정 기간 후에 이자를 내고 되사는 것을 조건으로 파는 채권이다. 채권을 담보로 한은으로부터 대출을 받는 것이다. 한은이 금융사들로부터 RP를 사면 그만큼 시장에 돈이 풀린다. 윤면식 한은 부총재는 ‘선진국 중앙은행의 양적완화와 같지 않으냐’는 질문에 “시장 수요에 맞춰 전액 공급하는 게 양적완화라고 한다면 그렇게 봐도 크게 틀린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한은이 한국판 양적완화를 실시하는 이유는 정부가 지난 24일 발표한 100조원+α 규모의 ‘2차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금융사들이 총 20조원 규모로 조성하는 채권시장안정펀드 등에 한은의 RP 매입 자금이 우선 투입된다. 시장에 실제로 돈이 얼마나 풀릴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한은은 원활한 유동성 공급을 위해 RP 입찰 참여 금융기관에 증권사 11곳을 추가했다. 국채와 통화안정증권 등으로 제한했던 RP 매매 대상증권에 한국전력공사를 포함한 공기업 발행 채권 8종도 새로 넣었다.

 한편 심각한 자금난에 시달리던 두산중공업은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1조원 규모의 긴급 자금을 받는 약정을 맺는다. 가까스로 유동성 위기에서 탈출하지만 강도 높은 구조조정이 예고됐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홍인기 기자 ikik@seoul.co.kr
2020-03-27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