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회장 한남동 자택 400억 돌파 ‘전국 1위’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시가격 작년보다 2.6% 오른 408억 책정…역대 대통령 중 1위는 이명박 자택 101억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자택 서울신문 DB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자택
서울신문 DB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서울 용산구 한남동 자택이 올해 공시가격 400억원을 웃돌아 지난해에 이어 전국에서 가장 비싼 집으로 꼽혔다.

2일 서울 부동산정보조회시스템에 따르면 올해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1245.1㎡) 공시가는 지난해(398억원)보다 2.6% 오른 408억 5000만원으로 책정될 예정이다. 지난해 이 회장의 한남동 자택은 정부의 공시가격 현실화로 52.4% 상승했었다. 공시가 열람 기간은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8일까지다. 이후 이의신청 접수 등을 거쳐 최종 공시가격이 결정된다.

전국에서 두 번째로 비싼 집도 이 회장의 이태원동 주택(3422.9㎡)으로 지난해 338억원에서 올해 342억원으로 1.2% 오른다. 3위는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의 한남동 주택(2604.7㎡)으로 287억 4000만원이다. 이 밖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의 한남동 자택(950.7㎡)은 113억 2000만원,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한남동 집(2049.2㎡)은 279억원으로 책정됐다.

역대 대통령 자택 중에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1299.1㎡)이 101억 6000만원으로 가장 비쌌다.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가 보유한 연희동 집 본채(419.5㎡)가 30억 3700만원, 셋째 며느리 이윤혜씨가 소유한 별채(257.5㎡)가 11억 4500만원이었다. 또 박근혜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570.6㎡)은 14억 6400만원으로 공시가격이 예정됐다.

세종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0-04-03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