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CJ ENM 합작 보이그룹 프로듀서 모집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1:0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내 다국적 그룹 계획
‘넥스트 뉴 크리에이터 위드 빌리프’ 오디션 포스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넥스트 뉴 크리에이터 위드 빌리프’ 오디션 포스터.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CJ ENM이 세운 합작법인 빌리프랩이 새 보이그룹과 함께할 프로듀서를 모집한다.

빌리프는 최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넥스트 뉴 크리에이터 위드 빌리프’ 오디션을 개최한다며 “차기 글로벌 음악 시장을 이끌어갈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 작곡가(프로듀서)를 뽑는다”고 밝혔다.

빌리프가 제작하는 신인 보이그룹의 새 음반 작업을 담당할 프로듀서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된다. 만 14세 이상이라면 누구나 도전 가능하며 개인 또는 팀으로도 지원할 수 있다.

접수 기간은 4월 7일부터 5월 1일까지로, 오디션 공식 홈페이지 (nnc.bighitaudition.com)에서 지원서를 접수한 뒤 보이그룹을 위한 데모를 제출하면 된다. 최종 우승자에게는 상금 500만 원이 지급된다.

빌리프는 연내 다국적 보이그룹을 선보일 계획이며 이를 위해 지난해 3∼7월 국내외 17개 도시에서 오디션을 진행했다.

김지예 기자 jiy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