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대구 집단감염 정신·요양병원서 25명 추가 확진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3: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상황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0.3.11 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상황 브리핑하는 권영진 대구시장
권영진 대구시장이 11일 오전 대구시청 상황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상황을 브리핑하고 있다. 2020.3.11
뉴스1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대구지역 정신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추가 확진 환자 25명이 나왔다.

대구시 보건당국은 정례브리핑에서 코호트 격리된 제2미주병원 환자·종사자 188명에 대해 3차 전수조사를 한 결과 환자 19명과 종사자 3명 등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3명은 판정이 미뤄졌고, 7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69명이다.

대실요양병원 63명에 대한 검사에서는 환자 2명이 추가 확진됐다. 판정 미결정은 1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97명이다. 한사랑요양병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23명이다.

간병인 전수조사에서 1명이 확진된 한신병원 환자와 종사자 491명을 추가 전수조사한 결과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489명은 음성이며, 미결정은 2명이다. 정신병원 전수조사에서 환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대동병원 추가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