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서울신문 뉴스레터

“당시 상황 그대로”...박신영 사고 블랙박스 영상 공개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1-05-13 18:44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사진=유튜브 캡처

▲ 사진=유튜브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박신영의 사고 현장 모습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13일 한 유튜브 채널에는 지난 10일 오전 10시 28분 서울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발생한 사고 당시 현장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에는 직진 방향으로 가던 흰색 레인지로버 차량이 오토바이와 충돌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레인지로버 차량에는 박신영이 탄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오토바이 운전자는 운명을 달리했다”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덧붙였다.

경찰에 따르면, 박신영은 지난 10일 오전 10시 28분쯤 마포구 상암동 상암초등학교 앞 사거리에서 운전 도중 오토바이와 충돌했다. 이 사고로 50대 배달업 종사자인 오토바이 운전자가 숨졌으며, 박신영은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 혐의로 입건돼 조사를 받았다.

박신영은 황색신호에서 직진했고 오토바이는 적색신호에서 직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둘 다 음주 상태는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박신영의 과속 여부를 확인한 뒤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11일 마포경찰서 담당자는 “어제(10일) 사고 관련 조사가 끝났다”며 “영상 속에 신호 위반한 걸로 나오는데 교차로 진입 전에 황색신호가 켜졌기 때문에 정지해야 했는데 진행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과속 여부에 대해서는 분석을 의뢰한 상황”이라며 “만약 (분석 결과가) 과속으로 나온다면 과속 혐의가 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방송인 박신영(사진)의 차량과 충돌한 오토바이 탑승 피해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JTBC골프 ‘라이브 레슨 70’ 캡처

▲ 방송인 박신영(사진)의 차량과 충돌한 오토바이 탑승 피해자가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JTBC골프 ‘라이브 레슨 70’ 캡처

사고 당일 박신영 소속사 아이오케이는 공식 입장을 내고 “이날 오전 박신영은 자신의 차량을 운전하여 이동하던 중 사거리에서 진입하는 오토바이를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충돌했다. 피해자분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구호 조치를 받았으나, 안타깝게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신영은 절차에 따라 경찰 조사를 받았으며, 이후 귀가조치 되었으나 심신의 충격이 큰 상태다. 아직 본 사안에 대한 경찰 조사가 명확하게 나오지 않아 세부적인 내용을 밝혀드릴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또한 “이 자리를 빌려 다시금 피해자 유족분들께 머리 숙여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족분들의 상심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짐작조차 할 수 없지만, 진심으로 깊은 애도의 마음을 전한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 사과했다.

이후 12일 박신영 또한 인스타그램을 통해 “어제는 너무 경황이 없어 조금 더 일찍 사과드리지 못한 점 너무나도 죄송하다”며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박신영은 “어제 무거운 마음으로 유가족분들을 찾아뵙고 사죄드렸지만 그 어떤 말로도 용서받지 못할 일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 어떤 비난과 벌도 달게 받고 평생 속죄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고인과 유가족분들께 깊은 사죄를 드린다”면서 “용서받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 정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l 사이트맵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