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모 “성폭행 의혹 사실무근…누군지도 모른다”

입력 : ㅣ 수정 : 2019-12-10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강용석 고소에 변호사 선임해 법적 대응
화기애애한 가수 김건모·장지연 씨 부부 법적으로 부부가 된 가수 김건모와 장지연 씨가 28일 저녁 여의도에서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1.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화기애애한 가수 김건모·장지연 씨 부부
법적으로 부부가 된 가수 김건모와 장지연 씨가 28일 저녁 여의도에서 화기애애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11.29 연합뉴스

피해 여성 “범행 당시 티셔츠 입고 TV 나와 괴로웠다”

가수 김건모(51)는 변호사 강용석이 가로세로연구소를 통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고소인이 누군지도 모른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건모 측 관계자는 10일 “지금 고소인이 누구인지도 모르는 상황이다. 사실무근으로 이미 변호인을 선임했다”라며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용석은 지난 6일 김건모가 논현동에 있는 모 유흥주점의 단골 손님이었으며 사건이 발생한 날 오전 1시 7부 길이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8명의 아가씨를 앉혀 놓고 소주를 마셨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김건모가 8번째로 들어온 피해여성만을 남게 한 뒤 본격적으로 성폭행했다고 폭로했다.
‘김건모 성폭행’ 주장 여성 인터뷰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 ‘김건모 성폭행’ 주장 여성 인터뷰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은 “김건모씨는 2016년 피해자를 강간했고, 이후 어떠한 사과도 하지 않았다. 피해자는 큰 고통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소 이유를 밝혔다. 피해 여성을 대리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한 9일 피해여성 A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A씨는 3년 만에 성폭행당한 사실을 공개한 이유에 대해 “가족들이 내 속도 모르고 ‘미운 우리 새끼’를 보며 즐거워하고 좋아하더라. 날 강간할 때 입었던 티셔츠를 입고 TV에 나온 걸 보면서 괴로웠다. 가족에게도 말하지 못하는 정신적 고통이었다”라고 고백했다. 강용석은 A씨 외에 다른 피해자에게도 연락이 왔다며 10일 추가 폭로를 예고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