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15분, 우한 교민 웃게 한 ‘펭수’ 의사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8: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익명의 의사, 아산 시설서 라디오 방송
한국 온 교민들의 안도감·답답한 심경
포스트잇에 써 문에 붙이면 사연 읽어
“작은 위로 되려고 펭수 성대모사 연습”
A 교수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오후 3시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A교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A 교수가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 오후 3시 라디오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A교수 제공

“갇혀 지내니 웃을 일이 없더라고요. ‘펭수’ 성대모사도 웃자고 생각해 낸 아이디어였어요.”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교민들이 2주간 격리 생활을 했던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서는 매일 오후 3시, 라디오 방송이 울려 퍼졌다. 사연을 읽고 신청곡을 틀어주는 15분짜리 짧은 방송에 교민들은 “잠시나마 마음의 위안을 얻었다”고 말했다.

교민들을 위한 라디오 방송을 진행한 사람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A교수다.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실명을 끝내 밝히지 않은 그는 18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작은 위로를 드리고 싶었다. 의사로서 교민들의 마음을 보듬어 드릴 수 있어 기뻤다”고 말했다.

A교수는 스스로 DJ 마이크를 잡았다. 멘트와 목소리 톤까지 세심하게 챙겼다. 나이도, 하는 일도 제각각인 교민들을 모두 웃게 할 만한 콘텐츠도 고민했다. 그렇게 나온 것이 바로 펭수 성대모사다. 그는 “전 국민적인 사랑을 받는 펭수 성대모사를 하면 교민들을 잠시라도 웃게 할 수 있을 것 같아서 연습했다”고 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아산에서 격리 생활을 하던 교민들이 각자의 방문에 붙인 포스트잇 사연 내용. A교수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아산에서 격리 생활을 하던 교민들이 각자의 방문에 붙인 포스트잇 사연 내용.
A교수 제공

DJ와 교민들의 연결고리는 ‘포스트잇’ 메모지였다. 교민들이 포스트잇에 짧게 사연을 적어 방문 앞에 붙여두면 A교수가 방송에서 사연을 읽었다. 처음에는 “우한을 벗어났다”는 안도감, 그다음에는 고립된 생활로 인한 답답함, 마지막에는 앞으로의 삶에 대한 불안감을 토로하는 교민들이 적지 않았다. A교수는 “우한이 봉쇄되면서 평화로웠던 일상이 한꺼번에 무너져 두려웠지만 한국에 들어와 안정을 찾게 해준 모두에게 감사하다는 한 교민의 사연이 기억에 남는다”고 돌아봤다.

고된 2주일이었지만 격리 시설에서 교민들과 함께한 시간은 A교수에게도 하나의 전환점이 됐다. 그는 “부나 명예보다 좀 더 많은 사람을 위한 이로운 연구를 하고 싶다는 꿈이 더욱 강해졌다”면서 “교민들도 격리 생활로 답답하셨을 텐데 원칙을 잘 지켜주셨다. 2주간 별 탈 없이 모두가 함께 퇴소할 수 있어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근아 기자 leegeunah@seoul.co.kr
2020-02-19 3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