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종인… 이니들 총선 전성시대

입력 : ㅣ 수정 : 2020-04-02 09: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변사를 아시나요. 1510년 삼포왜란 이후 설치된 뒤 1592년 임진왜란 이후 전쟁 수행을 위한 최고 기관으로 기능이 확대, 강화된 기구입니다. 임진왜란 이후 조선 후기 비변사의 권한은 더 확대되고, 상대적으로 의정부는 유명무실한 존재가 됐습니다. 고교 주관식 문제 정답으로 알고 있던 이 ‘비변사’가 4·15 총선 프레임 소재로 부상하고 있습니다.코로나19 사태 국면에서 연일 문재인 정부의 경제대응을 비판 중인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의 행보에서 ‘의정부(문 정부) 실책론’이 감지됩니다. 야당에서 툭하면 ‘유성룡’이나 ‘징비록’ 발언이 튀어나오는 이유가 아닐까요.

그러나 전무후무한 코로나19 사태 진두지휘는 명실상부 문재인 대통령이 수행 중입니다. 문 대통령은 1일 경북 구미 산업현장을 방문한데 이어 2일 소방관 국가직공무원 전환 축하전화를 하며 공개행보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위성정당까지 거느린 두 거대정당의 숨겨진 총선 대응 전략과 다른 정당들의 틈새 공략 전략을 강남의소리(VOG)가 정리합니다.

강남의소리(VOG) 전편은 유튜브 패스추리tv에서 볼 수 있습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