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3주간 귀신 잡는 해병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1:3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병역특례로 20일 제주 해병대 입소
손흥민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손흥민
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소속의 손흥민(28)이 병역특례 요건을 채우기 위해 제주 해군 기지의 해병대에 입소해 3주간 기초군사훈련을 받는다.

2일 축구계에 따르면 손흥민은 오는 20일 제주도의 해병대 9여단 훈련소에 입소해 기초군사훈련을 받을 예정이다. 기초군사훈련은 보통 육군 훈련소에서 받는데, 손흥민은 특이하게 해병대를 선택한 것이다. 손흥민은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에 와일드카드로 출전, 금메달을 따내며 이듬해 병역특례 요원으로 편입됐다. 이에 따라 편입 시점을 기준으로 1년 안에 기초군사훈련을 받아야 하는 상황이었다. 병역특례 요원에 대한 기초군사훈련은 보통 4주인데, 해병대 일부 부대의 경우 3주 훈련이다. 손흥민은 기초군사훈련 뒤 현역 생활을 이어 가며 34개월 내 544시간의 봉사활동을 이행하면 병역 의무를 마치게 된다.

앞서 토트넘은 지난달 29일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의 일시 귀국을 알리며 ‘개인적인 사유’라고 언급, 영국에서 급속히 확산되고 있는 코로나19를 피해 귀국했다는 관측이 나왔었다. 결과적으로 손흥민은 코로나19로 EPL이 중단돼 리그 재개 시점이 불투명한 기간을 활용해 기초군사훈련을 마무리짓기로 구단과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훈련소 입소 전에 EPL 사무국이 이달 30일까지 연기된 리그를 5월 중 재개하기로 결정할 경우 손흥민은 입소를 잠시 미루고 토트넘에 복귀할 수도 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2020-04-03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