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경산 서요양병원 90대 확진자 사망…국내 총 174명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8: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무더기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경산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 무더기 코로나19 확진자 나온 경산 서요양병원. 연합뉴스

경북 경산 서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90대가 숨졌다. 코로나19에 따른 국내 사망자는 총 174명이 됐다.

3일 경북도에 따르면 A(92)씨가 지난 2일 오후 9시 8분쯤 포항의료원에서 폐렴과 호흡부전으로 숨졌다.

그는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요양병원에 입원해 있다가 지난달 20일 확진 판정을 받고 포항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2016년 4월 서요양병원에 입원한 그는 당뇨병, 고혈압, 관절염을 앓았다. 경북 사망자는 총 46명으로 늘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