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욕탕 집단 감염 우려’…강원 철원군 사우나 이용객 4명 확진 판정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09: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일 경기 의정부시 금오동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환자들을 퇴원시키고 있다. 이곳은 의료진과 환자 등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난 1일부터 폐쇄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2일 경기 의정부시 금오동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들이 환자들을 퇴원시키고 있다. 이곳은 의료진과 환자 등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해 지난 1일부터 폐쇄에 들어갔다.
연합뉴스

강원 철원에서 같은 사우나 시설을 이용객들이 잇따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대중 목욕탕을 통한 집단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3일 철원군에 따르면 이날 철원 김화읍에 사는 70대 여성 A씨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앞서 확진 판정을 받은 철원 주민 B(67·여)씨와 같은 철원군 고석정 한탄리버스파 사우나를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고등학생 C양과 50대 여성 D씨도 같은 목욕탕을 이용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사우나를 이용한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이다. B씨는 철원 주민이지만 경기 의정부성모병원 근무자로 해당 지역에서 양성 판정을 받아 시·군별 확진자 집계에는 의정부시에 포함됐다.

보건 당국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이 사우나에는 이용객 30여 명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확진자 동선을 중심으로 역학조사에 나서는 동시에 대중목욕탕 이용객에 대해서도 검사를 벌이고 있다.

철원군은 물론 이와 인접한 화천군도 긴급 재난 문자를 보내 해당 목욕탕을 이용한 주민들이 선별진료소로 향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조현석 기자 hyun6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