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 20분 후에도 공기 중에”…코로나19 밀폐 공간 주의해야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1:4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자료사진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코로나19 자료사진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바이러스 미립자가 20분 이상 공기 중에 떠돈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일 일본 아사히 신문에 따르면 야마카와 마사시 일본 교토 공예섬유대 준교수(통계유체공학)가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한 결과 거의 밀폐된 공간에서 환자가 기침한 경우 큰 입자는 곧 바닥에 떨어지지만, 미립자는 상당 기간 공중에 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보도에 따르면 기침으로 인해 나온 체액 중 2㎜까지의 비교적 큰 입자는 1분 이내에 대부분 바닥으로 낙하하지만 0.004∼0.008㎜의 미립자는 20분 후에도 낙하하지 않고 공기 중에 많이 떠도는 것으로 계산됐다.

야마카와 준교수의 시뮬레이션 결과에 비춰보면 환기가 잘 안 되는 곳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몸에서 배출된 바이러스가 포함된 미세한 비말이 공기 중에 떠 있다가 타인에게 전파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에어로졸(공기 중에 미세한 입자가 혼합되어 있는 것)에 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감염될 가능성을 지적한 바 있다.

야마카와 준교수는 “깨끗한 공기를 흘려보내기 위해 두 방향의 창문을 여는 것이 도움이 된다”며 자주 환기하는 것이 감염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