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감시하는 글로벌호크, 연말 ‘첫 작전비행’ 나선다

입력 : ㅣ 수정 : 2020-04-03 12: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한반도 상공 정찰 북한의 동창리 ‘중대한 시험’ 이후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는 상황에서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까지 한반도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경기도 남부 등 한반도 상공 5만2천피트(15.8496㎞)를 비행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무인정찰기다. 작전 비행시간은 38∼42시간이며 작전반경은 3천㎞에 이른다. 사진은 제작사인 노스럽 그루먼사가 공개한 글로벌 호크의 이미지. 2019.12.11 노스럽 그루먼 제공/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 고고도 무인정찰기 글로벌 호크 한반도 상공 정찰
북한의 동창리 ‘중대한 시험’ 이후 미군 정찰기가 연일 한반도 상공을 비행하는 상황에서 고(高)고도 무인정찰기인 글로벌호크까지 한반도에서 작전을 수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민간항공추적 사이트 ‘에어크래프트 스폿’에 따르면 미국 공군 RQ-4 글로벌호크가 경기도 남부 등 한반도 상공 5만2천피트(15.8496㎞)를 비행했다. 글로벌호크는 지상 20㎞ 상공에서 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무인정찰기다. 작전 비행시간은 38∼42시간이며 작전반경은 3천㎞에 이른다. 사진은 제작사인 노스럽 그루먼사가 공개한 글로벌 호크의 이미지. 2019.12.11 노스럽 그루먼 제공/연합뉴스

지난해 도입된 고고도 무인정찰기(HUAV) ‘글로벌호크’(RQ4) 1호기가 올해 안에 첫 작전 비행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3일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공군 글로벌호크 1호기가 연말에 제한적인 작전 비행에 나설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호크 1호기를 우선 제한적 작전에 투입한 뒤 보완 사항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공군 최초로 인도된 글로벌호크는 지난해 12월 23일 1호기가 미국에서 도착했다. 올해 안으로 2∼4호기 3대가 인도될 것으로 전해졌다. 글로벌호크의 정상적인 작전 수행은 4대가 모두 도입된 뒤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공군은 글로벌호크를 운용하는 정찰비행대대를 창설하고, 대대원을 대상으로 글로벌호크 비행·정비 교육 훈련을 하고 있다.

글로벌호크는 주·야간이나 날씨에 관계없이 북한 전 지역을 감시할 수 있어 북한의 핵·미사일 동향을 지속 추적할 수 있다. 또 야전 지휘관에게 북한 상황과 특정한 목표에 관한 정밀 사진을 제공할 수 있다.

20㎞ 상공에서 특수 고성능레이더와 적외선 탐지 장비 등을 통해 지상 0.3m 크기의 물체까지 식별할 수 있는 첩보 위성급의 무인정찰기이다. 한번 비행하면 38∼42시간 작전 비행을 할 수 있다. 작전반경은 3000㎞에 달하며 한반도 밖까지 감시할 수 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