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조금씩 열리는 하늘길… 대한항공 국제선 운항 늘려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20-05-29 09:22 industry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새달부터 미주·동남아 노선 13개→32개

대항항공 항공기 서울신문 DB

▲ 대항항공 항공기
서울신문 DB

여객 수요 증가 대비… 화물 공급량 확대

대한항공이 6월부터 미주와 동남아 일부 노선 운항을 재개한다. 코로나19 확산이 둔화되면서 하늘길도 조심스럽게 하나둘씩 열리는 분위기다.

대한항공은 다음달 1일부터 국제선 노선을 13개(주간 55회)에서 32개(주간 146회)로 늘려 운영한다고 7일 공지했다. 이는 평시 국제선 좌석 공급량의 20% 수준이다.

미주 노선 중에는 미국 워싱턴·시애틀, 캐나다 밴쿠버·토론토 노선의 운항이 50일 만에 재개된다. 샌프란시스코, 애틀랜타, 시카고 노선의 운항 횟수도 늘린다. 유럽은 프랑스 파리와 영국 런던 노선의 운항 횟수를 늘리고, 멈췄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독일 프랑크푸르트 노선을 되살릴 예정이다.

베트남 하노이와 호찌민, 미얀마 양곤,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 노선도 운항을 재개한다. 중국 베이징, 상하이 푸둥, 광저우, 칭다오, 몽골 울란바토르 등의 노선은 6월 내에 입국 제한이 풀릴 것에 대비해 일단 노선 운영 계획에 포함했다.

하지만 노선을 재개하는 것이 해당 국가의 입국 제한이 풀린다는 의미는 아니다. 코로나19 완화 이후 여객 수요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미리 노선을 풀어놓고, 늘어나는 항공 화물 공급량을 확대하려는 조치라는 게 대한항공 측의 설명이다. 여전히 국가 대부분 입국 승객을 격리하고 있기 때문에 국제선은 현지 교민 정도만 탑승하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영준 기자 the@seoul.co.kr
2020-05-08 19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