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인권운동가 쉬즈융 코로나19 검역때문에 체포돼

입력 : ㅣ 수정 : 2020-02-18 1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쉬즈융 출처:위키피디아

▲ 쉬즈융 출처:위키피디아

중국 인권운동가 쉬즈융(47)이 지난 12월부터 숨어있던 중국 남부 도시 광저우에서 경찰의 강화된 코로나19 검역 때문에 체포됐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17일 쉬가 친구들의 집에서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쉬는 푸젠성 샤먼에서 열린 ‘중국의 민주주의적 변화’를 논의하는 집회에 참석한 이후 내내 숨어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쉬뿐 아니라 다른 네 명의 인권운동가 딩자시, 다이 젠야, 장중순, 리잉쥔도 변호사 조력을 받지 못한 상태로 구금됐다.

한 인권운동가는 “쉬가 여러 도시의 친구들 집에 숨어 지내며 시민운동을 계속해왔는데 코로나19의 발생으로 검문·검역이 엄격해지면서 이동이 불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쉬는 전직 검사이자 변호사인 양빈의 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쉬의 여자친구도 실종

양은 남편을 포함한 가족들이 모두 경찰에 체포됐으나 지난 16일 쉬를 제외한 자신과 가족들은 심문을 받고 풀려났다고 밝혔다.

양은 자신은 괜찮다고 말했으나 쉬가 지금 어디에 있고, 왜 체포됐는지는 말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식통에 따르면 쉬는 베이징 경찰에 의해 체포됐고, 양의 가족도 여전히 자택에서 감시를 받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여성운동가인 쉬의 여자친구 역시 “누군가 문을 두드린다”는 메시지를 16일 오전 보낸 직후 실종됐다.

광둥성의 성도인 광저우에서는 개인 재산을 지방 정부가 징발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지난주부터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전시 체제에 가까운 총력전이 벌어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처못한 시진핑 물러나란 글 써

쉬는 베이징우전대학(北京郵電大学) 강사로 공공질서를 해친다는 혐의로 2013년 체포되어 4년간 구금된 바 있다. 당시 쉬는 2012~2013년 공공의 투명성과 농촌 어린이들의 교육을 강화하기 위해 집회를 열다 체포됐다.

이달 초 쉬는 인터넷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코로나19와 같은 재난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다며 물러나야 한다는 내용을 글을 게시했다. 예뒤란 예명으로 활동하는 중국 정치 평론가는 “쉬의 체포는 중국 공산당이 어떤 반대 의견도 허용하지 않으며, 공산당의 집권에 도전하는 어떤 가능성도 차단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윤창수 기자 ge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